바이오&ICT

[서울포럼2020] "굳건한 기초과학 있을 때 신규 기술 만들 수 있어"

유승주 유타대 의공학과 및 약학과 교수

1일 광장동 워커힐 에서 열린 서울포럼2020에 특별강연자로 참석한 유승주 유타대학교 약학과 교수가 초격차 전략에 대해서 겅연 하고 있다./이호재 기자


“기초과학이 있기 때문에 진짜 새로운 기술이 나올 수 있습니다. 새로운 기술을 만들지 못한다 하더라도 기초과학은 여러분이 적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줍니다.”

1일 서울 광장동 그랜드&비스타워커힐서울에서 열린 ‘서울포럼 2020’에서 유승주 유타대 의공학과 및 약학과 교수는 콜라겐 접합 물질을 개발한 경험을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유 교수는 콜라겐의 리모델링을 연구하는 데 사용되는 콜라겐 접합 물질을 개발했고, 이 물질을 질병 진단과 치료에 응용하고 있다.


유 교수는 “콜라겐은 몸의 지지대 역할을 하고 로프처럼 꼬여있는 3중 나선구조”라고 소개한 뒤 “콜라겐이 한번 붕괴되고 계속 재건이 이뤄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콜라겐의 붕괴라는 것이 암 등 많은 질병과 관련이 있다”며 콜라겐 리모델링을 연구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관련기사



유 교수는 콜라겐 접합 물질의 탄생이 기초과학에서 비롯됐다고 밝혔다. 유 교수는 “콜라겐에 대해서 전문가분들은 무조건 항체적으로 접근한다. 하지만 이는 콜라겐에서는 잘 작용하지 않는 이론”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 교수는 “저는 학사 때는 화학을 전공했고 그다음에 고분자과학 전공을 하고 지금은 생물학적으로 연구하고 있어서 분자에 대한 이해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유 교수는 바이오 기술은 튼튼한 기초과학의 토대 위에서 발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유 교수는 “많은 바이오 기술이 이미 나와있고 유전자 DNA 혹은 유전자의 부산물에 대해서 연구하고 있다”며 “그다음 단계는 복잡한 단계로, 분자를 조합해서 새로운 엔지니어링이 된 세포나 조직, 기관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 교수는 그러면서 “이런 트렌드를 따라가는 것은 좋지만 잊지 말아야 할 것은 기초과학”이라며 “아주 굳건한 기초 과학이 있을 때 신규 기술을 만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허세민 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