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美, '코로나 백신' 개발 노바백스에 2조원 지원..."역대 최대"

'초고속 작전' 프로그램..."연내 1억회분 생산"

앞서 아스트라제네카·모더나 등에도 지원

코로나19 백신 일러스트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미국 제약업체 노바백스에 역대 최대 규모의 자금을 지원한다.

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노바백스는 이날 연내 코로나19 백신 유통을 목표로 미 행정부가 추진 중인 ‘초고속 작전(Operation Warp Speed)’ 프로그램에 따라 16억 달러(약 2조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받게 됐다고 밝혔다. 노바백스는 성명에서 “지원금으로 다음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가능한 한 연말까지는 1억회의 투여분을 생산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노바백스는 이르면 올가을 안에 출시 전 3만여명을 대상으로 한 마지막 임상 단계인 3상에 들어갈 전망이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초고속 작전의 일환으로 아스트라제네카와 존슨앤드존슨, 모더나 등 백신 개발에 나선 제약회사들에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옥스퍼드대학과 코로나19 백신을 공동개발 중인 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 5월 12억 달러(1조 4,000억원)에 달하는 투자금을 지원받았다.

관련기사



또 바이오기업 모더나와 존슨앤드존슨에도 4억8,600만달러(약 6,000억원)와 4억5,600만달러(약 5,500억원) 상당의 지원금이 각각 지급됐다.

전희윤 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