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청약

대림산업 상생R&D '저소음 레인지후드' 성과

구매연계형 연구·협업으로

협력사와 공동 개발·특허



대림산업이 협력회사와의 상생 연구개발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대림산업은 2일 도서관만큼 조용한 ‘저소음 고성능 팬 분리형 렌지 후드’를 개발해 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이 특허는 주식회사 ‘힘펠’이라는 대림산업 협력회사와 함께 연구개발을 통해서 이루어낸 성과다. 대림산업은 힘펠과 함께 공동으로 특허를 등록했다. 대림산업은 관련 기술과 상품이 사장되지 않도록 힘펠과 수의계약을 체결하고 이달 말 분양에 나서는 e편한세상 비전 센터포레 현장에 적용하기로 하였다.

관련기사



회사 측에 따르면 이번에 개발한 저소음 고성능 팬 분리형 렌지 후드는 기존 제품 보다 최대 13dB의 소음을 저감 시켰다. 가장 조용하게 운전하면 30dB 이하의 소음만 발생된다. 사람이 조용한 목소리로 속삭일 때나 정숙한 도서관의 소음이 30dB 수준이다. 가장 강하게 작동할 때도 약 48dB의 소음만 발생된다. 가정용 에어컨의 저소음 작동 모드(42~45dB)보다 살짝 높은 셈이다. 조용하지만 연기 흡입 속도는 오히려 기존보다 빨라졌다. 대림 제품은 기존 렌지 후드가 처음 40초 동안 흡입하는 연기의 양을 5초 이내에 흡입하여 배출할 수 있다.

대림산업은 다양한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중에 있으며 지난 2013년부터 협력사와 R&D 협업을 진행해왔다. 이번 레인지 후드 개발 역시 대림산업의 상생협력 프로그램 중 ‘구매연계형 공동연구’를 통해 진행된 사례다. 정양희 팀장은 “대전 연구소 실험동에 아파트와 똑같은 환경을 구축해놨다”며 대림의 전문 기술진들이 힘펠 연구진과 시제품을 만들고, 테스트가 진행되는 날에는 직원들 모두가 모여 제품을 실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각 사 직원들이 유기적으로 움직여 개발 시간을 단축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배원복 대림산업 대표는 “이번 성과는 협력 회사와 끊임없는 협업과 연구 덕분” 이라며 “회사와 우리의 아이디어를 공유해 새로운 가치와 이익을 창출하는 것이 상생에 대한 대림의 철학” 이라고 밝혔다./김흥록기자 rok@sedaily.com

김흥록 기자
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