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8·17 휴무는 딴나라 얘기"...中企 10곳 중 3곳만 계획

정부 임시공휴일 지정 불구

매출·납품기일 타격 우려

절반 이상이 휴무 결정못해

21%는 휴가 실시 않기로



경기도 반월 공단의 한 제조업체에서 직원들이 업무에 열중하고 있다. /서울경제DB


정부가 내수 진작 효과를 노리고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했지만, 중소기업 상당수는 눈앞의 실적 타격 등을 우려해 휴무 실시를 주저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6일 중소기업중앙회가 300개 업체를 대상으로 ‘임시공휴일 지정에 따른 휴무계획’을 조사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절반 이상(50.3%)이 휴무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 휴무를 계획하는 업체는 10곳 중 3곳(28.7%)이 채 되지 않았고, 21.0%는 휴가를 실시하지 않기로 했다.

관련기사



휴무에 참여하기로 한 기업들은 ‘내수 살리기 적극 동참’(62.8%)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고,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심신 회복 및 직원 사기진작(18.6%) △관공서·은행 등 휴업으로 업무처리 불가능(14.0%) 등의 순으로 답했다. 반면 휴무를 포기한 기업들은 △가동중단 시 생산·매출 타격(39.7%) △납품기일 준수 불가능(33.3%) 등을 이유로 지목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의 휴식시간 보장과 내수진작 등 임시공휴일 지정에 대한 사회 전반적인 기대는 크지만, 중소기업은 선뜻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며 “임시공휴일을 감안해 대기업들이 납품기한 연장 등을 해줘야 중소업체도 휴무에 적극 동참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한편 임시공휴일의 지정 효과를 묻는 질문에는 ‘소비개선 효과가 크다’는 응답(35.7%)이 ‘효과가 작거나 없다’는 응답(18.3%)에 비해 두 배 가량 많았다.

이상훈 기자
sh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