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심장병 어린이 위해 써달라" 신혼부부, 축의금 1.1억 쾌척

지난달 결혼한 신혼부부가 축의금으로 받은 1억여원을 심장병 어린이를 위해 써 달라며 기부해 눈길을 끌고 있다.

가천대 길병원은 11일 신원을 밝히지 않은 인천의 한 신혼부부가 병원을 찾아와 “경제적 어려움으로 치료받지 못하는 국내외 심장병 어린이들을 위해 써달라”며 1억1,000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에 결혼식을 올린 A씨 부부는 부모와 상의해 결혼식 때 들어온 축의금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하기로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어린 시절 국내의 한 병원에 갔다가 많은 이들의 도움으로 심장병을 극복한 해외 개발도상국 또래 어린이들을 보고 기부 실천을 다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병원은 A씨가 “아버지가 오랫동안 크고 작은 봉사와 기부를 실천하는 모습을 보며 크면 봉사를 많이 하겠다고 아버지와 약속했다”며 “이번 기회에 반려자와 함께 실천하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고 전했다. 가천대 길병원은 A씨 부부의 뜻에 따라 기부금을 해외 심장병 어린이 초청 치료 사업 등 국내외 소외 소아·청소년들을 위한 치료비로 사용할 방침이다.

김양우 가천대 길병원장은 “결혼식에서 받은 축복을 기부한 것에 진심으로 감사한다”며 “A씨 부부의 따뜻하고 선한 마음이 환아들에게 전달되도록 최선을 다해 치료하겠다”고 말했다.

송영규 기자
sk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론독자부 송영규 기자 skong@sedaily.com
기자는 사회 최후의 보루가 돼야 한다’고 배웠습니다. 진실을 향하고 거짓을 고발하는 게 기자의 사명이라고 들었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스스로 부끄럽지 않은 기사를 쓰고 이를 책임지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