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라이프

화상시스템 갖추고도 대면회의 한 롯데리아...치킨집 2차까지 코로나19 확산 우려

7개 점포 폐쇄에도 뒤늦게 사과

‘치킨집 2차 모임’에 비판 쇄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후 롯데리아의 안일한 대응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마스크를 쓸 수 없는 음식점의 특성상 추가 확산에 대한 우려도 제기된다.

12일 롯데리아를 운영하는 롯데GRS에 따르면 지난 6일 서울 광진구에서 직원 20명이 회의에 참석했다가 이 가운데 최소 11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롯데GRS 관계자는 “정례 회의는 아니었고, 영업활동 과정에서 각 매장에서 터득한 노하우와 잘된 점 등을 공유하는 자리였다”며 “회의가 늦게 끝나 참가자들이 저녁을 함께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 회의는 코로나19에 따른 매출 부진 극복 방안 등을 논의하는 자리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참가자들은 회의가 끝난 후 한 음식점에서 저녁을 먹은 뒤 집단 감염이 일어난 서울시 광진구의 한 치킨집으로 옮겨 이른바 ‘2차 자리’를 가졌다.


롯데GRS가 코로나 19이후 비대면 화상회의 시스템을 갖췄음에도 대면회의를 한점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높다. 롯데GRS 관계자는 “매장마다 구조가 달라 화상 시스템을 이용하기 어려웠던 측면이 있던 것 같다”며 “정확한 대면 회의 개최 이유는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롯데GRS 측은 전날인 11일 종각역점 직원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는 것을 통보받고 하루 동안 이 매장을 폐쇄하고 방역을 했다. 이 지점은 다음 날인 12일 다시 문을 열었다.

또 확진자 발생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면목중앙점, 군자점, 소공2호점, 서울역사점, 숙대입구역점, 건대점 등을 11일 오후 7시께부터 문을 닫고 방역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롯데GRS는 이후 롯데리아 홈페이지나 SNS 그 어느 공간에도 고객에게 코로나19가 발생했다는 점을 알리지 않다가 종각역점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만 하루가 꼬박 지난 이날 오후 6시께에야 홈페이지에 ‘뒷북 공지’를 올렸다.

12일 오후 롯데리아 서울역점에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임시 휴점 안내문이 붙어 있다./연합뉴스12일 오후 롯데리아 서울역점에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임시 휴점 안내문이 붙어 있다./연합뉴스




12일 오후 롯데리아 서울역점에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임시 휴점 안내문이 붙어 있다./연합뉴스12일 오후 롯데리아 서울역점에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임시 휴점 안내문이 붙어 있다./연합뉴스


김창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