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또 기생충 꺼낸 '조국흑서' 서민 "文정권, 미래까지 거덜 내…기생충보다 못해"

‘반(反)조국백서’를 공동집필한 진중권(왼쪽부터), 김경율, 서민, 강양구, 권경애가 토론하는 모습./사진제공=천년의상상‘반(反)조국백서’를 공동집필한 진중권(왼쪽부터), 김경율, 서민, 강양구, 권경애가 토론하는 모습./사진제공=천년의상상



이른바 ‘조국흑서’로 불리는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의 필진에 이름을 올린 서민 단국대학교 교수가 “박근혜 정부보다 단언컨대 못한다”라며 문재인 정권을 정조준했다.

서 교수는 지난달 31일 전파를 탄 KBS1 ‘주진우 라이브’에 나와 ‘지난 정권에 비해 문재인 정권이 못하냐’는 진행자의 질문을 받고 이렇게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 교수는 “박근혜 정부 이상으로 못하는 정부가 나타나지 못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단언컨대 그렇다”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은 무능한 데다가 게을러서 아무 일도 안 했다. 그래서 시스템대로 국가가 돌아갔다.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은 무능한데 열심히 하려고 하니 오히려 더 안 좋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 교수는 이어 ‘문재인 정부가 기생충보다 못하다’는 최근 발언의 취지를 묻는 질문과 관련해서는 “기생충은 사람 몸에 기생해서 살기 때문에 일부러 조금 먹는다. 그 사람이 건강하지 못하면 자기가 죽어 버리기 때문이다. 그래야 10년, 20년 같이 살 수 있다”고 지적한 뒤 “현 정부는 현재를 거덜내고, 미래까지 거덜내고 있어서 이건 기생충보다 못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자신이 발언 배경을 설명했다.


아울러 서 교수는 ‘조국백서’를 강한 어조로 비판하면서 “특권층은 다 내로남불이었다는 걸 인정하고 들어간다. 조 전 장관 변호를 할 거면 ‘잘못이 없다’고 해야 하는데 ‘조광조를 비롯해서 다 그렇게 살았다’고 이야기하니 김이 빠졌다”고 상황를 짚은 뒤 “또 사건 개요를 설명해주고 검찰 주장을 반박하는 식으로 입체적으로 썼으면 좋았을 텐데 ‘이건 아니다’라고 일방적으로 주장을 한다”고 날을 세웠다.

관련기사



그는 또한 “내가 손을 봤으면 더 좋은 책이 될 수 있었는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이날 같은 방송에 출연한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같은 서 교수의 주장에 대해 “기생충 연구를 하시다 보니 시야가 그렇게 협의해진 것이 아닐까”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이나 민주당이 팬덤을 있는 그대로 잘 받아들이고 잘 이끌고 있다고 평가한다. 팬덤을 비난하는 건 졸렬하다”고 강하게 반박하고 나섰다.

최 전 의원은 그러면서 ‘조국백서를 쓸 때 조 전 장관에 대한 아쉬움이 있었나’라는 진행자의 질문을 받고 “조 전 장관이 대한민국의 초엘리트라고 생각했다. 초엘리트만의 인간관계 속에서 불법적이지는 않지만 특혜 같은 것들이 있을 수는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짚은 뒤 “법의 문제로 치환될 사안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최 전 의원은 ‘검찰이 소스를 주고 언론이 무차별적으로 공격하는 협업 문제를 어떻게 봤나’라는 이어지는 질문에는 “검찰이 흘려주는 기사를 무비판적으로 무조건 경쟁적으로 앞다퉈 단독을 내보내고 단독이 나오면 거기에 ‘복붙 기사’가 붙으면서 조 전 장관 일가를 비난하는 기사가 수십만 건 쏟아졌다”고 지적하면서 “그것이 잘못된 프레임을 만드는 데 결정적인 악영향을 줬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키웠다.

김경훈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