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IB&Deal

[시그널] 돌아온 새마을금고, 3000억 규모 PEF 위탁운용사 선정 돌입

10월까지 총 6개 운용사 선정 예정




위탁 운용 펀드 출자를 8년 만에 재개한 새마을금고중앙회가 3,000억원 규모의 사모펀드(PEF) 위탁운용사 선정에 돌입했다.


새마을금고중앙회가 총 3,000억원 규모의 PEF 위탁 운용사 선정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출자 부문은 A타입과 B타입으로 나뉜다. A타입은 운용사가 출자 규모가 5,000억원이 넘는 펀드를 조성한다. 해당 타입에 새마을금고중앙회는 3개 펀드에 총 2,000억원을 나눠 출자할 예정이다. 전체 펀드 결성 규모가 2,000억원에서 5,000억원 사이인 B타입에는 3개 펀드에 1,000억원 안팎을 분배한다. 선정 운용사 숫자는 운용사 간 경쟁 상황과 출자조건, 적격성 여부 등에 따라 더 줄어들 수 있다. 최소 펀드 규모를 2,000억원 이상으로 내세운 만큼 중대형 운용사들이 대거 지원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이번에 선정할 펀드는 블라인드 방식으로 운용돼야 하며 새마을금고중앙회는 공개모집을 통한 경쟁방식으로 위탁 운용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납입방식은 투자 건이 발생할 때마다 자금을 집행하는 캐피탈콜(capital call) 방식이다. 오는 18일에 제안서 접수를 마감하고 다음달 초까지 1차와 2차 평가, 현장 실사를 마무리해 위탁운용사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외부 운용사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감독 당국의 규제가 강화되자 2012년 위탁 펀드형 대체 투자를 중단했다. 그러나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자 지난해 위탁 펀드 운용 재개를 밝히고 올해와 내년에 각각 2조 3,000억원을, 2022년 2조 4,000억원을 출자해 3년 간 총 7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번 투자는 PEF와 사모부채펀드(PDF) 등 기업금융 분야에 56%, 부동산금융과 인프라금융에 각각 22%의 비중으로 이뤄진다.


김기정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