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라이프

[속보] 정부 “의대생 국가시험 추가 연장 고려 안 해”




최근 이윤성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원장 등 의료계 관계자들이 의사국가시험을 거부한 의대생을 구제하는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는 의견을 연이어 밝히고 있는 데 대해 정부가 ‘추가 연장은 없다’고 못 박았다.


8일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이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이윤성 국시원장이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의대생이 응시의사를 밝힌다는 전제 하에 구제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는데 이에 대한 입장이 어떠한가’라는 질문에 대해 ”이미 한 차례의 시험 일정을 연기했고 접수 기간도 추가로 연기한 바 있어 추가적인 접수 기회를 부여하는 방안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손 반장은 “현재 의사협회와 전공의 단체에서 의대생 국가시험 구제 요구를 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은 요구이며 의대생들은 스스로 국가시험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정부에 구제 요구를 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을 해결하라고 요구하는 것과 같고, 의사협회나 전공의단체는 정부에 무엇을 요구하기보다 스스로 학업에 복귀하고 시험을 치르겠다고 입장을 바꾸게 하는 노력을 우선하는 것이 순리”라고 말했다.

또한 이윤성 국시원장 인터뷰와 관련해서도 “학생들 스스로 시험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에서는 국가 시험 주관기관으로서 해결 방안도 제시하기 어렵다”며 “의대생에게 국가시험의 추가적인 기회를 주는 것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공정성과 형평성에 위배된다고 생각하는 사실을 의료계는 유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서지혜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