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충남이 첫 발 뗀 ‘탈석탄 금고’ 150조로 커진다

탈석탄 기후위기 대응 국제컨퍼런스…56개 기관 탈석탄 금고 선언

금융기관 ‘석탄→재생에너지’ 투자 확대·탈석탄 선언 견인 등 기대

충남도가 첫 발을 뗀 ‘탈석탄 금고’ 규모가 56개 기관 148조8,700여억원으로 확대된다. 금융기관들의 투자가 국내·외 석탈발전에서 재생에너지로 방향을 바꾸고 탈석탄 선언까지 이끌어 내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도는 8일 예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2020 탈석탄 기후위기 대응 국제 컨퍼런스’에서 대구·대전·울산·세종·경기·충북·충남 등 7개 광역 시·도, 서울·부산·인천·충남 등 11개 시·도 교육청, 충남 15개 시·군을 비롯한 전국 38개 기초자치단체가 탈석탄 금고 선언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이들 56개 기관의 연간 재정 규모는 총 148조 8,712억원에 달한다. 탈석탄 금고는 자치단체 등이 재정을 운영하는 금고 선정 시 평가 지표에 탈석탄과 재생에너지 투자 항목을 포함, 금융기관의 석탄화력발전 투자를 줄이고 재생에너지 투자 확대를 유도하기 위한 정책이다.

도는 지난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전국 최초로 탈석탄 금고 정책을 도입했고 탈석탄 선언, 석탄화력 투자 여부, 친환경 에너지 전환 실적 등을 평가해 금고 선정에 반영한 바 있다.

56개 기관은 선언을 통해 “우리 지구는 그동안 인류가 발생시킨 온실가스로 인한 기온상승으로 폭염, 가뭄, 폭우, 새로운 전염병 등 인류를 위협하는 다양한 이상징후들이 나타나고 있다”며 우려를 표한데 이어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해서는 기후위기의 주원인인 온실가스를 대량 발생시키는 석탄화력발전 투자를 지양하고 재생에너지 투자 확대 등 온실가스 배출을 적극적으로 줄여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 기관은 금융기관의 석탄화력발전 투자를 중단시키고, 재생에너지 분야 투자를 확대할 수 있도록 금고 지정 시 탈석탄 및 재생에너지 투자 항목을 평가 지표에 반영하는 등 기후금융 확산을 위해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관련기사



이와 함께 탈석탄 금고 지정을 확산해 화석에너지의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촉진하며 이 과정에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정의로운 전환에도 앞장서기로 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기후변화는 그 어떤 위험보다 심각하게 지금 우리 인류의 삶 전반을 위협하고 있어 보다 절박한 심정으로 세계가 함께 힘을 모으고 실천을 다짐해야 한다”“탄소중립사회 구현,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 및 재생에너지 확대 등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또 금융기관이 분야별 투자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 국민 누구나 알 수 있도록 ‘기후 금융 공시제도’ 도입을 제안했다.

한편 ‘기후위기 시대, 그린뉴딜과 정의로운 전환’ 방향을 국내·외 전문가들과 논의하기 위해 마련한 이날 컨퍼런스에는 양승조 지사와 김명선 도의회 의장, 마이클 대나허 주한캐나다대사 등 49명이 행사장에 직접 참가했다.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과 아미나 모하메드 UN 사무부총장, 이회성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의장 등 국내·외 정부 및 기관·단체 대표 등이 영상 또는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홍성=박희윤기자 hypark@sedaily.com

박희윤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