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향

월세 물건 전세 추월 잇따라…더 팍팍해진 세입자들

강남 넘어 구로 등 외곽까지

월세 > 전세 물건 지역 속출

월세 비중도 7월 이후 증가세





‘임대차 3법’ 시행 이후 아파트 전세 물건이 급감하면서 전세 물건보다 월세 매물이 더 많은 지역이 속출하고 있다. 특히 서울의 경우 이 같은 현상이 더 심하다. 강남·용산·마포구 등 핵심지역뿐 아니라 관악·구로·도봉구 등 외곽지역도 월세가 전세 물건을 추월했다.

15일 부동산빅데이터 업체 ‘아파트실거래가(아실)’에 따르면 이날 기준 강남구 아파트 월세 물건은 2,401개로 전세 매물(2,059개)보다 많았다. 임대차 3법이 본격적으로 공론화되기 전인 지난 7월1일 기준 강남구의 전세 매물은 7,333개로 월세 매물(4,927개)보다 2배가량 많았다. 임대차 3법 등 각종 규제로 상황이 달라진 것이다.


이 같은 현상은 마포구·용산구 등 인기 지역은 물론 관악구·도봉구 등 서울 외곽 중저가아파트 밀집지역에서도 나타났다. 이날 기준으로 구로구는 전세 매물 262개, 월세 매물 379개로 월세 매물이 117개 더 많았다. 구로구 외에 △중구(116개) △동대문구(95개) △마포구(77개) △종로구(75개) △관악구(57개) 등 자치구도 월세가 전세 매물보다 많았다. 서울 전체로 봐도 같은 기간 전세 매물은 1만3,169개, 월세 매물은 1만2,521개로 근접해졌다.

관련기사



상황이 이렇다 보니 전체 전월세 거래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도 계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전세를 얻지 못한 수요자들이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반전세·월세로 눈을 돌리는 것이다. 실제로 9월의 경우 15일 기준으로 전월세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이 28.8%에 달했다. 월세 비중은 7월(27.2%)과 8월(27.8%)에 이어 꾸준히 늘고 있다.

임대차 시장이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면서 전세뿐 아니라 월세의 수요·공급 불균형도 이어지는 모습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8월 서울의 월세수급지수는 113.2를 기록해 전달(110.8)보다 2.4포인트 올랐다. 이는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제일 높은 수치다. 전세수급지수 또한 같은 기간 120.7을 기록하며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

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설부동산부 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한 번 더 알아보고, 한 번 더 물어보고
한 번 더 발품 팔아, 한 줄이라도 더 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