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주말부부라…" 추미애 답변에 곽상도 "국민을 우롱, 뭐가 특혜인지 분간 못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의 ‘군 휴가’ 연장을 위해 국방부에 민원을 넣었다는 의혹을 부인하는 과정에서 자신은 전화한 사실이 없고 ‘주말 부부’이기 때문에 남편에게도 물어볼 상황이 아니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시정잡배처럼 답변해 국민을 우롱했다”고 신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곽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시정잡배를 국회에 불러 질의하지 않는다”면서 “법무장관이 국회에 나와 답변하자면 남편, 아들, 보좌관 등 주변 사람들로부터 진상을 파악하고 나와 국민들에게 자초지종을 보고해야 하지 않겠느냐”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곽 의원은 “남편, 아들과 대화할 시간이 없었다며 국민들에게 변명만 늘어놓은 것만으로도 이미 장관을 그만둬야 하는 충분한 이유”라고 쏘아붙인 뒤 “게다가 시정잡배처럼 수사 뒤에 숨어야 한다면 장관직을 그만둔 뒤 수사 결과를 보자고 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곽 의원은 이어 “추 장관은 특혜 속에서 살아와 뭐가 특혜인지도 분간하지 못하고 있다”고도 적었다.

아울러 곽 의원은 “추 장관이 여당 대표일 때 아들 병역 관련 청탁 등 개인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일반 국민과 달리 건건별로 수많은 공무원을 동원했다”면서 “이런 특혜를 수시로, 아무 때고 누리니 특혜인 것을 느끼지도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연합뉴스


여기에 덧붙여 곽 의원은 “조국, 추미애처럼 수사나 조사를 받으면서 장관직을 수행하다가 그 휘하 검사들의 수사 결과가 나오기를 기다리는 법무부장관들은 검사들 보기도, 국민들 보기도 창피하지 않느냐”고 비판의 목소리를 키웠다.


앞서 추 장관은 전날 아들 서씨의 ‘황제복무’ 논란에 대해 “엄마 역할을 제대로 해준 적이 없는 아들”이라며 특혜 의혹을 일축했다.

관련기사



추 장관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아이가 어릴 때부터 ‘공인의 아들’로 돼 있어서 아이는 거의 모든 문제를 거의 스스로 해결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장관은 이례적으로 어머니로서 아들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엄마의 상황을 이해하길 제가 일방적으로 바란다”고 발언하던 도중 감정에 복받친 듯 목이 잠기기도 했다.

이어 “아들의 군 복무 시절 문제로 걱정을 끼쳐드려 국민께 정말 송구하다”고 사과한 추 장관은 관련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추 장관은 아들의 휴가 미복귀 의혹을 제기한 당직 사병이 허위진술을 했다는 주장이 나온 데 대해 “제보자인 사병이 일방적으로 오해를 하거나 억측을 하지 않았나 생각도 든다”고 추정했다.

또 아들의 후반기 교육 수료식 때 군 관계자가 추 장관 남편과 시어머니를 앉혀놓고 청탁을 만류했다는 의혹과 관련 “자대배치는 현장에서 난수 추첨으로 이뤄져 청탁 개입 소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90세 연세인 시어머니가 손자를 보고 싶어 아픈 상황에 간신히 갔는데, 그런 분을 상대로 40분간 청탁을 하지 말라고 훈계를 했다는 것 자체가 반인륜적이고 있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통역병 선발 청탁 의혹에 대해서도 “스포츠경영학을 공부했고, 충분히 해낼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아이다. 굳이 청탁할 이유가 없다”며 “제 아이인 줄 먼저 알아보고 군이 방식을 바꿔 제비뽑기로 떨어뜨렸다는 사실도 이번에 알았다”고 해명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