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정의연 "검찰·언론, 반역사적 행위로 역사 걸림돌 되지 말라"

일본 스가 총리에 위안부 문제 해결 촉구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이 16일 서울 종로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16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457차 수요시위에서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에게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함과 동시에 검찰과 언론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진심으로 대면해야 한일간 평화와 상생의 길이 열린다”며 또“대한민국의 검찰과 언론은 포스트아베 시대라는 중대한 갈림길에서 반역사적 행위인지 분간조차 못하는 갈지자 행보로 역사의 걸림돌이 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스가 신임 총리는) 한일청구권 협정이 한일 관계의 기본이라는 아베 정부 기조를 되풀이하는 입장을 표명했다”며 “일본 스가 정부는 문제 해결에 한 걸음이라도 더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일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시바 요코 일본군위안부문제해결전국행동 공동대표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검찰은) 억지로 이유를 씌워 기소해 면목 유지만을 위해 움직이는 것처럼 보인다”며 “정의연 때리기의 폭풍 속에서도 흔들림 없이 나아가는 정의연과 윤미향씨의 자세에 존경의 마음을 안게 됐다”고 말했다.

정의연이 공개한 이용수 할머니 친필 글./정의연 제공


한편 이날 정의연은 이용수 할머니의 위안부 소녀상 철거 반대 뜻이 담긴 친필 메모를 공개했다. 이 할머니는 지난 9일 작성한 글에서 “세계 역사와 인권 문제 해결의 상징인 평화의 소녀상 철거 주장은 절대 있을 수가 없는 일”이라고 적었다.


방진혁 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방진혁 기자 bready@sedaily.com
뭐가 뭔지 모르겠는 복잡다단한 세상!
여러분이 알아야 할 어려운 내용을 눈에 쏙쏙 재밌게 풀어드리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