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추미애 "저나 남편 너무 바빠… 아들딸은 거의 모든 문제 스스로 해결"

"나도 남편도 민원 넣은 적 없어"

秋 국방부 외압설 정면 반박

여야 서씨 논란 진실공방 격화

국방부 민원실 통화기록 관심

추미애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7일 아들 서모씨의 황제복무 의혹에 대해 “저는 (국방부에) 민원을 넣은 바 없다. 제 남편에게도 민원을 넣은 적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서 씨의 카투사 지원반장 면담 기록에 부모님이 민원을 넣었다고 돼 있다’는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 같이 답변했다.

추 장관은 “저나 남편은 일 때문에 너무 바쁘고, 제 아들딸은 거의 모든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면서 살아왔다”고 거듭 외압설을 부인했다.

앞서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 열린 서욱 국방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서씨 휴가 연장에 관련해 어떤 여자분이 전화를 했다”며 “신상을 기록해야 한다고 하니 이름을 이야기했는데 확인해보니 (이름이) 추미애 장관 남편분으로 기재돼 있었다”는 익명의 제보를 소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추 장관이 서씨의 휴가 연장을 문의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커졌다.


논란이 확산하자 추 장관은 아들 서씨에 대한 여러 의혹을 조목조목 해명했다.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연합뉴스


전날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씨를 안중근 의사에 비유한 데 대해선 “아들이 아픈데도 군무에 충실했다는 것을 강조한 것”이라며 “제 아이를 너무 과장하거나 명예훼손적인 황제복무 등의 용어로 깎아내리지 말라”고 호소했다. 이어 “진실에 힘이 있는 것이다. 있는 그대로 봐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이어 “과보호도 바라지 않고, 다른 병사가 질병 시 누릴 수 있는 치료권, 휴가 등이 적절히 보장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거기에 부합하는지 적절히 봐달라”고 밝혔다.

추 장관이 보수야권의 아들 특혜 의혹을 정면 부인하면서 이제 관심은 수사를 맡고 있는 검찰로 쏠리게 됐다.

법조계에서는 검찰 수사가 추석을 기점으로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관건은 검찰이 지난 15일 국방부를 압수수색해 확보한 ‘국방부 민원실 통화기록’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통화 기록을 검토하면 진실게임 형태를 띈 해당 논란에 대한 실체적 증거가 나올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검찰은 국방부 민원실 통화기록 등을 토대로 서씨가 두 차례 연장한 휴가가 적법했는지 여부와 추 장관 측이 서씨 휴가 연장을 위해 국방부에 외압을 넣었는지 등을 수사할 방침이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