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이일병, 강경화와 산 것 훌륭" 한기호 페북 글 파문에 정청래 "수준하고는" 맹폭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남편인 이일병 연세대 명예교수가 외교부의 ‘해외 여행 자제’ 권고에도 ‘요트’ 구입을 목적으로 미국 여행을 떠나 정치권 안팎의 비판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이 강 장관을 조롱하는 듯한 글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과 관련,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수준하고는…쯧쯧쯧”이라고 일갈했다.

정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제가 된 한 의원 발언을 다룬 기사를 올린 뒤 이렇게 적었다.


정 의원과 같은 당인 김용민 의원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런 일베 수준의 글을 중장 출신 국회의원이 작성했다는 게 너무 한심하다”고 지적한 뒤 “하긴 더 심한 의원도 있더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연합뉴스


김남국 의원도 한 의원을 향한 비판에 가세했다. 김 의원은 “저질”이라고 한 의원 발언을 비판한 한 언론인의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앞서 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일병 교수, 이해가 된다. 강경화 장관과 지금까지 살았다는 그 자체만으로 훌륭하다”라는 글을 올려 논란의 중심에 섰다.

육군 중장 출신인 한 의원은 이 교수의 이름을 군대 계급에 빗대면서 “강 장관도 이해는 된다. 장관이 일등병과 살았으니. 장군하고 살았으면 몰라도…”라는 댓글도 달았다. 한 의원의 해당 페이스북 글은 현재 삭제됐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