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요트 사러 간 강경화 남편과 달라" 민경욱 주장에 박범계 "애국과 매국 구분 못해"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연합뉴스


지난 4·15 총선에서 인천 연수을에 미래통합당 후보로 출마해 낙선한 뒤 선거 부정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민경욱 전 의원이 미국으로 건너가 백악관 등 앞에서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는 것과 관련,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애국과 매국을 구분 못하는 것 같다”고 민 전 의원을 정조준했다.

박 의원은 7일 전파를 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전날 ‘자신은 요트 사서 동부해안 여행하려고 미국 간 외교장관 남편과 달리 애국하러 건너와서 애쓰고 있다’는 민 전 의원의 발언에 대해 “한국 사법제도는 못 믿으니 미국 사법제도에 호소한다는 취지니까 제가 보기에 나라 망신”이라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정작 본인은 지난해 패스트트랙 국회법 위반으로 기소가 돼 있고 서울남부지법의 재판절차에 참여하지도 않고 출석하지도 않고 지금 미국을 갔다”고 지적한 뒤 “우리나라 형사소송법에 당사자는 출석할 의무가 있는 것이다. 한국의 형사 사법체계를 부정하고 간 것 아니겠냐”고 쏘아붙였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박 의원은 이어 “(민 전 의원) 주장 자체가 4·15 총선을 부정선거라고 하고 배후가 중국이라는 참 허무맹랑한 얘기”라면서 “이런 민 전 의원의 부정선거 주장과 한국 사법제도에 대한 무시, 홀대 등을 국민의힘이 동의하는 것인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앞서 민 전 의원은 자신의 미국행을 외교부의 여행 자제 권고에도 ‘요트’ 구입 목적으로 미국 여행을 떠나 비판이 쏟아지고 있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남편 이일병 연세대 명예교수와 비교하는 정치권 일각을 향해 “도대체 나는 무슨 이유로 비난하나”라며 날을 세웠다.


민 전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요트 사서 동부해안 여행하려고 미국 간 외교장관 남편과 애국하러 (미국을) 건너와서 대가리 깨지게 애쓰고 있는 민경욱이랑 똑같나”라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민 전 의원은 “해외여행 자제하라고 한 강경화 외교장관의 남편이 억대 요트 사러 미국 여행을 떠나서 국민들이 난리를 치니까 여당 의원들이 민경욱도 똑같이 비난해야 한다고 주장한다”면서 “그렇게 말하고 그렇게 기사 쓰면 국민들은 그대로 믿을 거라고 생각하는 걸까”라고 적었다.

이일병(왼쪽) 연세대 명예교수/연합뉴스


민 전 의원은 이어 “그래도 민경욱이라는 내 이름이 나올 때마다 앞에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이라는 수식어가 붙으니 국민들께 부정선거가 있었음을 알려드리게 되는 거라고 애써 스스로를 위로하고 있다”고 상황을 짚었다.

한편 박 의원은 지난 5일 강 장관 남편의 해외 여행 논란과 관련, 부정선거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기 위해 미국으로 향한 민 전 의원을 언급했다.

박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재판 받으라고 나오라고 했는데 재판에도 출석을 안했다”며 “재판에 출석하지 않고 미국 가서 백악관 앞에 가서 커다란 현수막 들고 ‘부정선거했다, 지난 4월 15일 선거가, 저나 김기현 의원님이나 부정선거로 당선된 국회의원이다’ 자기는 떨어졌으니까 부정선거라고, 대한민국 선거제도가 엉터리다라는 것을 트럼프 대통령 보라고 주장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국제적인 망신”이라며 “그것에 대해 국민의힘 쪽에서 논평을 내는 것은 아직 제 눈으로 보지 못했다. 그거야말로 당의 책임 있는 것이다. 개인에 대한 책임을 그런 식으로 확장해서 유추해서 해석하신다면 그거(민 전 의원의 미국행)는 국민의힘이 통째로 손들고 반성해야 될 문제”라고 쏘아붙였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