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코나 전기차 잇따른 화재사고에...현대차 16일부터 '자발적 리콜'

국토교통부는 화재사고가 연이어 발생한 코나 전기차에 대해 현대자동차가 자발적 시정조치(리콜)를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국토부는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의 결함조사 결과 차량 충전 완료 후 고전압 배터리의 배터리 셀 제조 불량으로 인한 내부 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리콜 대상은 지난 2017년 9월29일부터 올해 3월13일까지 제작된 차량 2만5,564대다.


현대차는 오는 16일부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및 점검 이후 배터리 교체에 들어갈 예정이다. 리콜 시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업데이트한 후 과도한 셀 간 전압편차, 급격한 온도 변화 등 배터리 이상 징후가 발견되는 경우 배터리를 즉시 교체하고, 이상이 없더라도 업데이트된 BMS의 상시 모니터링 과정에서 추가 이상 변화가 감지되면 충전 중지와 함께 시동이 걸리지 않도록 제한한다.

관련기사



또 경고 메시지를 소비자 및 긴급출동서비스 콜센터(현대차)에 자동 전달해 화재 발생 가능성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국토부는 “이번 리콜 조치를 통해 전기차 생산 및 보급에 지장이 없도록 안전관리를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능현 기자
nhkimch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