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

K뉴딜 ETF, 출시 5거래일 만에 888억 유입

BBIG·2차전지 지수 매입액 커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도 가입

한국판 뉴딜의 방향성과 궤를 같이해 출시된 ‘K뉴딜’ 상장지수펀드(ETF)가 출시 초반 일반 투자자의 관심을 끌며 흥행에 성공하는 분위기다.


1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개인투자자들은 상장일인 지난 7일부터 14일까지 5거래일간 ‘TIGER K뉴딜 ETF’ 5종을 총 888억원 순매수했다. K뉴딜 시리즈 ETF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제안으로 한국거래소가 개발한 ‘KRX BBIG K뉴딜지수’ 기반 금융상품으로 바이오와 2차전지·인터넷·게임 등 4개 업종의 상위 3개 종목씩 총 12개 종목을 8.3%씩 동일비중으로 담는 대표지수인 ‘TIGER KRX BBIG K뉴딜 ETF’와 업종별 지수인 △TIGER KRX 2차전지 K뉴딜 △TIGER KRX 바이오 K뉴딜 △TIGER KRX 인터넷 K뉴딜 △TIGER KRX 게임 K뉴딜 등 총 5개 상품으로 구성됐다. 이중 대표지수에는 14일까지 499억원을 순매수했고 2차전지는 230억원, 바이오는 75억원, 인터넷은 52억원, 게임은 32억원을 순매수했다. 특히 상장 첫날에만 5개 ETF에 총 354억원의 개인 순매수 자금이 유입될 정도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았다. 14일 종가는 게임지수를 제외하고는 상장가인 1만원을 웃돌았다. 구체적인 액수가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상품을 내놓은 미래에셋의 글로벌투자전략고문 박현주 회장도 개인적으로 이 상품에 가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업계에서는 K뉴딜 ETF가 소수 주도 종목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전략을 취한 것이 흥행에 주효했다고 보고 있다. 업종별 지수는 업종 상위 3종목을 25%씩 편입하고 나머지 모든 종목을 25% 편입해 대형주 비중이 큰 편이다.

양사록 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증권부 양사록 기자 sarok@sedaily.com
미래를 열 기술. 의료기술과 IT기술을 꾸미는 말입니다.
의료기술과 IT기술이 있는 현장은 언제나 이를 좇는 혁신가들의 열기로 뜨겁습니다.
산업 현장을 채우는 미래 기술과 사람의 열기를 공유하는 곳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