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증시

[특징주]빅히트, 상장 이튿날에도 고전... 8%대 급락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코스피 상장 첫날인 15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1층 로비에서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의장이 기념북을 치고 있다./2020.10.15. 사진공동취재단


시장의 기대와 달리 상장 첫날 주가가 흘러내린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가 연일 고전 중이다.


16일 오전 9시 8분 기준 빅히트는 전 거래일 대비 8.72% 하락한 23만5,500원을 가리키고 있다. 장 출발과 함께 급락하면서 24만원 선이 붕괴됐다.

관련기사



전일 코스피 시장에 상장한 빅히트는 시초가 대비 4.44% 하락한 26만8,000원에 마감했다. 전일 장중 한때 상한가인 35만1,000원까지 치솟았지만, 공모주 고평가 논란과 매출 변수가 많은 엔터업종이라는 한계점이 주가에 부담으로 작용하면서 차익실현 매물이 쏟아졌다.


이승배 기자
ba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증권부 이승배 기자 bae@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