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속보] 추미애 ‘라임 사태 연루’ 검사들 감찰 지시

秋 "충격적… 진상 철저히 규명하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점심시간 무렵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라임자산운용’ 사건과 관련해 술 접대 의혹이 제기된 검사들에 대한 감찰에 즉시 착수하라고 지시했다.

16일 추 장관은 법무부에 “관련 의혹에 대한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고 중대한 사안이므로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라”고 지시했다. 추 장관은 검사들이 라임 사태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라임 사태의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이날 ‘옥중 입장문’을 통해 현직 검사들에게 로비를 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해 7월 전관 출신 A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며 “회식 참석 당시 추후 라임 수사팀에 합류할 검사들이라고 소개를 받았는데, 실제 1명이 수사팀에 합류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아울러 김 전 회장은 야당 정치인들을 상대로도 로비를 벌였고 이를 검찰에 밝혔지만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다고도 했다.

이에 법무부는 전관 변호사를 통한 현직 검사 접대·금품수수 의혹, 검찰 로비 관련 수사 은폐 의혹, 짜맞추기·회유 수사 의혹 등에 대해 즉각 감찰에 착수했다.


손구민 기자
kmsoh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