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항공기 소리 놀라지 마세요" 19일·27일 공군 훈련기 서울 상공 비행

공군 블랙이글스, 장진호 전투 행사 추모비행

기상악화로 19일 연습비행 취소시 20일 비행

지난 6월 26일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에서 열린 ‘대한해협해전 전승 기념행사’에서 공군 블랙이글스가 축하 비행을 하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공군의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19일과 27일 서울 상공을 비행한다. 이번 비행은 6·25전쟁 70주년과 장진호 전투 70주년을 맞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열리는 ‘장진호 전투영웅 추모행사’의 추모 비행을 위해 마련됐다.

공군은 ‘장진호 전투영웅 추모행사’ 사전연습 비행이 19일 오전 10시부터 30분간 진행되고 행사 당일인 27일 추모비행은 오후 2시40분부터 30분간 진행된다고 밝혔다.

초음속 훈련기 T-50B 8대로 이뤄진 블랙이글스 편대의 비행경로는 서초구-관악구-용산구-마포구-성북구-동대문구 상공이다.


공군은 “기상 악화 등으로 계획한 연습비행이 취소되면 19일 오후 2시부터 30분간 진행하고, 이때도 비행이 불가할 경우 20일 오후 3시 20분부터 30분간 실시할 예정”이라며 “비행 중 서울 시내 항공기 소음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1950년 12월 흥남항에서 피난민들이 남쪽으로 가기 위해 유엔군의 함정에 올라 있다. /사진제공=국사편찬위원회


장진호 전투는 1950년 11월 26일부터 12월 11일까지 17일간 영하 30∼40도의 혹한 속에서 미국 제1해병사단 1만5,000여명이 중공군 7개 사단 12만여명의 포위망을 뚫고 흥남으로 철수한 전투다. 전투 기간 미군 4,500여명이 전사하고 7,500여명이 부상을 입었다.

이 전투로 인해 10만여명의 피난민을 무사히 구출해낸 이른바 ‘크리스마스의 기적’으로 불리는 ‘흥남철수작전’이 가능했다. 미 제1해병사단과 유엔군이 막강한 공세를 펼치는 중공군에 맞서 싸우는 동안 적의 남하가 지연돼 흥남에서의 철수작전이 이뤄질 수 있었던 것이다.

장진호 전투로 10만여명의 피난민이 남쪽으로 피난을 가 새롭게 삶을 이어갈 수 있었다. 이 전투는 피난민들의 생명을 보호하고 국군과 유엔군의 전투력을 보존하는 데 기여한 ‘영광스러운 후퇴작전’으로 전쟁사에 기록돼 있다.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