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향

2030세대 구입 서울 집값 평균 7억3,000만원, 빚은 4억2,000만원

2030세대 자금자금 비율 절반 안돼

실거주 주택 공급 확대해야



최근 3년간 20~30대가 서울에서 사들인 주택의 평균 가격은 7억3,000만원으로 나타났다. 이 중 구매 대금의 절반이 넘는 4억2,000만원이 빚으로 조달한 금액이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은이 20일 국토교통부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에서 3억원 이상 주택을 구입한 20·30대의 평균 매입가격은 7억3,000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주택 대금 중 자기자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평균 42.9%로 금액으로 환산하면 3억1,000만원이었다고 밝혔다. 나머지 4억2,000만원(57.1%)은 차입금, 즉 빚이라는 뜻이다. 진 의원은 2017년 9월부터 올해 10월까지 약 3년 여간의 데이터가 담긴 총 38만4,000건의 자금조달 입주계획서를 국토부로부터 제출 받아 분석했다.


나이대별로 구체적으로 보면 서울에서 집을 산 20대는 1만2,000명으로 평균 매입가격은 6억1,000만원이었다. 주택 매매가에서 자기자금은 평균 2억1,000만원(34.9%)이었고, 나머지 65.1%에 해당하는 금액 4억원은 빚으로 조달했다. 30대 매수자는 10만9,000명이었으며 평균 주택 구입 가격은 8억1,000만원이었다. 집값의 56.4%인 4억6,584만원이 빚이었다.

관련기사



진 의원은 “이들 20~30대 집주인의 차입금의 비중은 다른 연령대와 비교해도 높은 편이었다”고 강조했다. 다른 연령대의 경우 주택 매입자금 중 차입금의 비중이 40대가 48.5%, 50대는 41.7%, 60대 이상은 31.2%로 모두 50%에 미치지 않았다. 심지어 대출이 불가능한 10대와 10대 미만 집주인 310명 마저 자기자금 비중이 각각 54.5%와 64.8%로 높았다.

진 의원 측은 “미성년 주택 보유자의 자금출처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소득이 낮은 20~30대가 부담할 수 있는 실거주 주택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초기 구매 비용이 4분의 1수준으로 저렴한 지분적립형 주택을 분양하고 공공임대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흥록 기자
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