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윤석열 “중상모략 내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라임 의혹 강하게 부인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정감사에 참석해 라임자산운용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적극 대응을 하지 않았다는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다.


윤 총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중상모략’이라는 표현은 제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라고 밝혔다. 법무부는 지난 18일 라임 의혹 사건과 관련 검찰의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당시 이에 대해 대검은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내용으로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과 다름없다”고 반발했다. 윤 총장이 국감에 참석해 법무부의 지난 발표에 대해 한 번 더 강하게 비판한 것이다. 이어서 윤 총장은 “야당 정치인 관련한 부분은 검사장 직접 보고를 받고 ‘제 식구 감싸기’라는 욕을 먹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했다”며 “(철저히 수사하지 않으면) 가을 국정감사 때 문제가 될 수 있다고도 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윤 총장은 “검사로비 의혹 관련 보도를 접하자마자 10분 내 서울남부지검장에게 철저히 조사해서 접대받은 사람을 색출해내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경운 기자
clou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