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미쓰백' 세라, 가영 포스터 촬영 중 돌연 눈물…속마음 고백에 먹먹

/사진=MBN ‘미쓰백’ 제공


‘미쓰백’ 멤버들의 합숙이 시작된다.

22일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미쓰백(Miss Back)’에서는 ‘미쓰백’ 멤버들의 합숙이 그려지는 것은 물론 첫 미션 현장까지 공개된다.

멤버들은 무작위로 배정된 방에 입장, 각자 룸메이트를 만났다. 소연은 짐이 한가득 쌓인 소율의 가방에 관심을 가졌다. 물, 먹다 남은 빵부터 가습기, 체온계, 테이프 클리너 등 없는 게 없는 만능 가방에 소연을 화들짝 놀라게 한다고.


최근 ‘보이스트롯’에 출연했던 수빈은 시원한 트로트 한 가닥을 뽑아내는가 하면 소율은 힘찬 기합과 함께 스트레칭을 펼쳐 보였다. 세라는 나다와 하루를 되짚기 시작, “오늘 얼마나 감사한지 몰라요”라며 담담히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이어 ‘미쓰백’의 첫 미션이 공개된다. 멤버들은 프로그램의 취지가 잘 담겨 있는 의상으로 포스터 촬영을 진행하며 각오를 다진다고 해 멤버들이 고른 의상은 무엇인지, 또 그녀들이 전할 각오가 무엇인지 궁금증이 쏠린다.

뿐만 아니라 가영의 포스터 촬영을 지켜보던 세라는 “너무 예쁘다”를 연발하다가 돌연 눈물을 흘린다고 해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본방송에 대한 호기심이 커지고 있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