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문 대통령 '결단' 촉구한 원희룡 "가장 급한 일은 추미애 경질…이대로는 못 가"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수사지휘권’ 발동을 두고 윤석열 검찰총장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해야 한다”며 “하루도 이대로 갈 수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 지사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결자해지해야 합니다. 윤석열입니까, 추미애입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중 한 명은 그만 둬야한다”면서 이렇게 주장했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사기꾼 말에 법무부와 여당이 수사 총 책임자인 검찰총장의 지휘권을 박탈하는 건 대한민국의 수치”라고 지적한 뒤 “이제부터 모든 책임은 문재인 대통령의 몫”이라고 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원 지사는 이어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는 입장문에 이어 사표를 낸 박순철 남부지검장은 추미애 장관의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지휘권 박탈을 정면으로 비판했다”고 지적한 뒤 “세간에는 추미애 사람이라고 알려진 박 지검장의 일갈이 모든 것을 보여준다”고도 적었다.

관련기사



원희룡 제주도지사/연합뉴스


아울러 원 지사는 “윤석열 검찰총장도 ‘중상모략은 자기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라고 했다”면서 “추미애 장관은 법무부장관의 권위를 완전히 상실했다. 자초한 일”이라고 쏘아붙였다.

원 지사는 또한 “추미애 장관을 다른 부서도 아니고 영어로 정의부라고 번역되는 법무부장관 자리에 더 이상 놔두는 것은 대한민국의 수치”라고 말한 뒤 “그 수치를 대한민국과 국민이 겪게 하는 건 전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이라고 강한 어조의 비판을 이어갔다.

여기에 덧붙여 원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이 해야 할 일을 해야 한다”면서 “대한민국에서 가장 급한 대통령의 일은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경질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