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SAT 시험지 빼돌린 고교 직원 구속영장 신청

지난 3년간 학교에 배달된 시험지 사진 찍어 브로커에 전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지능범죄수사대 /연합뉴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미국 수학능력적성검사(SAT) 시험지를 유출한 혐의를 받는 경기도 용인의 한 고등학교의 교직원 A 씨에 대해 미국 수학능력적성검사(SAT) 시험지를 유출한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2017년부터 3년 동안 미국에서 학교로 SAT 시험지가 배송되면 시험지가 든 상자를 개봉해 사진을 찍고 입시 브로커에게 유출한 혐의(업무방해)를 받고 있다.


이렇게 입시 브로커에게 전달된 시험지는 다시 학부모 수십명에게 건너간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앞서 경찰은 이달 초 A 고등학교를 압수수색하고 폐쇄회로(CC)TV 파일 등을 확보했다.

지난달엔 SAT 문제를 불법으로 빼돌린 브로커 C씨를 구속하고 이를 활용한 학원 강사와 학부모 등 20여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수천만 원을 내고 시험지를 미리 받은 학부모들을 상대로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허진 기자
h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허진 기자 hjin@sedaily.com
'나의 오늘'이 아니라 '우리의 내일'을 위해 생각하고 쓰겠습니다. 오직 '내일'과 '우리'를, 생각과 쓰기의 종착지로 삼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