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JB금융그룹, 3분기 당기 순이익 1,177억원으로 순항

JB금융지주 본점


JB금융지주(17533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3·4분기 당기 순이익 1,177억원을 기록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고 28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2.42% 증가한 실적이며, 3·4분기 누적으로는 3,179억원의 순이익을 올려 1년 전보다 2.9% 늘어난 수치를 보였다.

주요 경영지표 부문에서 지배지분 ROE 11.13%, 그룹 연결 ROA 0.84%를 기록하며 업종 최고 수준의 수익성 지표를 유지했다.


자산건전성 지표인 연체율은 전년 동기 대비 0.15% 포인트 개선된 0.60%, 고정이하여신비율도 전년동기대비 0.15% 포인트 개선된 0.68%를 기록했다. 대손비용률은 코로나19 대응 추가 충당금 적립 후에도 0.41%를 기록하며 하향 안정화 추세를 이어갔다.

관련기사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경기가 둔화되고 시중금리 하락으로 순이자마진(NIM)이 줄어드는 등, 악화된 경영환경 속에서도 그룹 계열사들의 견고한 실적은 이어졌다.

전북은행은 전년 동기 대비 42.3% 오른 383억원의 당기 순이익을 올렸고, 광주은행은 7.1% 상승한 513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올해 3·4분기 누적으로 전북은행과 광주은행은 907억원, 1,377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이어 JB우리캐피탈과 JB자산운용도 3·4분기 누적 기준 855억원과 14억원의 순이익을 올리는 등 은행과 비은행의 모든 자회사들이 이익 성장세를 나타냈다. 그룹의 손자회사인 캄보디아 프놈펜상업행(PPCBank)도 145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김광수 기자
br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부 김광수 기자 bright@sedaily.com
News isn't news. 더 이상 뉴스는 뉴스가 아닌 시대가 됐습니다.
드러나지 않은, 뉴스 이면에 감춰진 사실을 통해 '새로운 것'을 전달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