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윤석열 "文대통령, 임기 지키랬다"...靑 정무수석 "부적절 언급"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28일 ‘문재인 대통령이 총선 후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임기를 지키라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주장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발언에 대해 “윤 검찰총장이 그 얘기를 꺼낸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며 “부실한 언어”라고 비판했다.

최 수석은 이날 오후 KBS뉴스에 출연해 윤 총장의 발언과 관련해 “확인해 줄 수 없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최 수석은 “얘기를 할 거면 누가, 언제 임기 끝까지 하라고 전했다, 이렇게는 얘기를 해 줘야 되는데 그 얘기는 빼고 메신저가 그랬다니까 더 혼란을 야기시킨 것”이라며 “아니면 얘기를 하지 말던가 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에서 그것을 확인해 주거나 이러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고 적절하지가 않은 것을 먼저 끄집어낸 것은 안타깝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앞서 윤 총장은 지난 23일 국정감사에서 “지난 총선 이후에도 민주당에서 사퇴하라 이런 얘기 나왔을 때도 (대통령께서)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서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고 말씀을 전해주셨다”고 말했다.

윤 총장의 ‘임기 보장’ 발언에 대해 그간 청와대는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지난 27일 윤 총장 발언의 사실 여부에 대해 “제가 정보가 없어 확인해 드리기가 불가하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대통령이 이 사안에 언급하지 않은 것이 윤 총장의 임기를 보장하는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그렇게) 해석을 해도 되는지 묻는 것이라면 드릴 말씀이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허세민 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