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국방부 장관과 피격 공무원 유족 면담 검토 중”

“가슴 아픈 사연 들어보고 싶어”

서해 연평도 해상에서 표류 중 북한군에 사살돼 숨진 해양수산부 산하 공무원 A씨의 형 이래진 씨가 지난 28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정보공개를 청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욱 장관이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공무원 A씨의 형 이래진씨를 면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국정감사에서 국방부 장관이 피격 공무원 형과 만날 의향이 있다고 말했는데 이와 관련된 협의를 진행 중이냐’는 질문에 “이래진씨와 국방부 장관 면담과 관련해서는 현재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서 장관은 지난 26일 국방부 종합 국정감사에서 ‘유족을 만나볼 생각이 있느냐’는 질의에 “필요하다면 그렇게 하겠다. 가슴 아픈 사연을 들어보고 싶기도 하고 그렇다”고 말했다.



서 장관은 국정감사에서 “유엔에서 이 사건을 조사하면 당시 군이 수집한 첩보 내용을 제공할지에 대해 법적 검토하고 있다”며 “유가족에게 보여주는 부분하고 수사기관(유엔 조사를 지칭)이랑은 좀 다를 거 같긴 한데, 전반적으로 검토해보겠다”고 답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는 유엔은 물론 유가족에게도 첩보 자료를 일부 제공하는 방안을 두고 내부적으로 검토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유엔이 현재까지 정식 자료 제출 요청은 하지 않고 있다.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