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굳히기 나선 바이든…오바마와 경합주 미시간 동반유세

오바마와 처음으로 한 무대

조 바이든 전 부통령.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대선을 사흘 앞둔 주말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미시간주에서 동반 유세에 나선다.

바이든 캠프는 28일(현지시간) 바이든 후보와 오바마 전 대통령이 토요일인 31일 미시간주 행사에 같이 등장한다고 밝혔다. 바이든이 대선후보로 확정된 이후 두 사람이 같은 무대에 오르는 것은 처음이다.


캠프는 바이든 후보와 오바마 전 대통령이 ‘미국이 직면한 위기와 미국의 영혼을 위한 전투 승리’를 다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쇠락한 공장지대 ‘러스트벨트’에 속하는 미시간은 2016년 대선 당시 불과 0.2%포인트 차이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손을 들어준 곳이다. 1988년 이후 공화당 후보가 승리한 건 처음이었다. 그만큼 믿고 있던 민주당에 충격을 안긴 곳이다.

관련기사



여론조사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우세한 것으로 나오고 있다. 이날 투표할 가능성이 높은 유권자를 대상으로 한 뉴욕타임스(NYT) 조사에서는 49% 대 41%(오차범위 ±4%포인트), 워싱턴포스트(WP) 조사에서는 51% 대 44%(오차범위 ±4%포인트)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오바마-바이든’ 콤비의 합동무대로 미시간이 낙점된 데 대해 “바이든 캠프가 운에 맡기지 않겠다는 걸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21일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단독 유세로 바이든 후보 지원에 나선 데 이어 24일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27일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도 유세를 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