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인터뷰]'앨리스' 김희선 "또 다른 장르물에 도전할 자신감·계기 얻었다"

배우 김희선. / 사진제공=힌지엔터테인먼트, 더 틱톡


“항상 작품이 끝나면 ‘시원섭섭하다’가 가장 알맞은 답 같은데 이번 드라마는 후회스러운 점이 굉장히 많아서 끝나고 많이 울었어요. 왠지 나 때문에 다른 사람도 손해 본 것 같고, 더 잘할 수 있었는데…제 역할에 더 집중하지 못한 것 같아 좀 아쉽고 서운해요.”

배우 김희선은 28일 오전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SBS ‘앨리스’ 종영 당일,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는 동안 그리고 이후로도 한 시간은 운 것 같다”면서 아쉬움이 잔뜩 묻어나는 소감을 전했다. 금세 눈가가 촉촉해진 그는 “드라마가 어느 정도 선방해서 좋은 경험과 도전을 했다는 기분이 들었다”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시청률이 다는 아니지만, 좀 아쉬운 건 사실이에요. 15%는 넘을 줄 알았거든요. 좋은 기사와 댓글, 시청률까지 잘 나오면 금상첨화잖아요. 그래도 저희가 미니시리즈 중 1위를 차지했다는 점을 위안으로 삼고 있어요. 또 다른 장르물에 도전할 수 있는 계기, 자신감을 얻은 것 같아요.”

김희선 주연의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와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 여행을 그린 휴먼 SF. 극 중 김희선은 괴짜 천재 물리학자 ‘윤태이(김희선 분)’와 미래에서 온 인물이자 박진겸(주원 분)의 엄마 ‘박선영(김희선 분)’을 동시에 연기했다.

윤태이와 박선영은 미모를 제외하고는 나이·스타일·느낌도 180도 다른 인물이었다. 김희선은 대사에 있는 부분을 디테일하게 살리는 등 두 사람 사이에 차이를 두려 노력했다. 물리학자 태이를 연기하기 위해선 물리학 용어들이 입에 배도록 연습을 기하며, 두 인물 연기에 집중했다.

“헤어스타일과 나이대가 다 다르지만 한 사람이 한 작품에서 두 역할을 하는 데 한계가 분명히 있죠. 태이를 연기하면서 선영이 보이면 안 되고, 선영을 연기하면서 태이가 보여선 안됐기에 특히 목소리 톤을 다르게 하려고 신경을 많이 썼어요. 물리학 언어도 전문가처럼 해야 해서 유튜브도 많이 보면서 공부했는데도 너무 어렵더라고요.”

사진제공=힌지엔터테인먼트, 더 틱톡


‘앨리스’에서 단연 화제는 1999년 화제작 ‘토마토’에서 김희선이 보여준 모습과 다름없는 방부제 미모였다. 김희선은 극 중 20대를 연기하면서 ‘곱창밴드’와 ‘헤어밴드’를 착용하고 나왔고, 이는 백수찬 감독이 김희선의 옛 모습을 떠올리길 바라는 마음에서 제안한 아이디어였다. 그의 변함없는 미모를 두고 ‘타임머신을 탔다’는 평가도 쏟아져 나왔다.

“캠퍼스룩으로 5살 정도는 어려보이겠죠. CG나 헤어소품으로 ‘토마토’ 촬영 당시를 흉내 낼 순 있었는데 20대 때랑 목소리가 너무 많이 달랐어요. 20대 역할을 하면서 현재 제 상황을 인지하게 됐죠. 인터넷에선 ‘오버다’란 반응도 ‘그때랑 많이 안 변하셨네요’라는 댓글도 있었어요. 좋게 봐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기분 좋았는데 그래도 다시는 시도 안 할래요(웃음).”


20년 이상의 연기경력을 지닌 배우 김희선에게도 1인 2역 캐릭터와 판타지 장르를 한 번에 소화해내기란 쉽지 않았다. 모든 게 도전처럼 느껴지기도 했다. 그럼에도 그는 쉬운 길 보다는 어려운 길을 택했다. 앞으로도 그는 “기존과는 다른 역할과 장르에 도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25년 넘게 (배우로) 생활하면서 제게 맞는 옷을 그때그때 잘 입었던 것 같아요. 운 좋게 20년 넘도록 이 일을 한 것 같아, 모험도 도전도 하고 싶었어요. 예전에 했던 역할들보다 ‘김희선이 이런 면이 있었네?’ 하는 역할이라 욕심도 났고, 다 성공할 순 없지만 쓴소리도 들어가면서 하는 게 나름 인생의 재미 아니겠어요?(웃음).”

김희선의 색다른 연기 도전은 함께 호흡을 맞춘 동료 배우 주원과 곽시양(유민혁 역)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김희선은 “두 사람 모두 좋은 배우이며, 밤까지 새면서 칭찬할 수 있는 친구들”이라고 극찬했다.

사진제공=힌지엔터테인먼트, 더 틱톡


“주원 씨는 성실하고 착한 친구예요. 보통 군대를 다녀오면 상남자 냄새도 나고 남성미가 있는데 이 친구는 너무 사랑스럽고, 모든 말을 너무 예쁘게 해요. 제 작은 말 하나까지 흘려듣지 않고 새겨듣는, 사소한 것까지 챙겨줄 줄 아는 친구죠. 이 자리를 빌려 캐스팅 미정이었을 때, 먼저 나와 ‘같이 하고 싶다’고 말해줘서 정말 고맙고 감사했다고 말하고 싶어요.”

“시양 씨는 같이 있으면 해피 바이러스를 퍼뜨려요. 잘 웃고, 말도 안 되는 제 농담에도 자지러지게 웃어주죠. ‘어떻게 하면 이 친구를 웃겨주지?’ 싶을 정도로 같이 있으면 주위의 모든 사람이 다 행복해져요. 시양 씨는 자기 촬영이 저녁에 있거나 촬영이 없는 날에도 낮에 시간이 있으면 꼭 나와서 같이 있었어요. 촬영하는 것도 보고 더 친해지려 노력했죠.”

김희선은 앞선 인터뷰에서 배우 곽시양이 자신을 ‘순간 몰입도가 대단한 배우’라 칭찬한 데 대해 쑥스러워했다. 이어 그는 “저는 장거리가 선수가 아닌 단거리 선수예요. 감정을 하루종일 갖고 있으면 지쳐요. 슛 들어가기 10초 전에 혼자 빠져들고, 몰입해서 한꺼번에 쏟아내는 스타일이에요. 그걸 시양 씨가 보고 이야기하신 것 같아요.”라고 설명했다.

20대부터 40대까지 폭넓은 나이대의 인물을 연기하며 배우로서 자신의 진가를 입증한 김희선. 그는 다양한 연령층의 팬을 얻었고, 배우로서 여러 가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 만족해 했다. 또한 지금 이뤄낸 것, 앞으로 이뤄갈 것들을 하나의 목표로 구분 짓기보다 현재를 충실히 살아갈 수 있는 것에 감사해 했다.

“목표는 없어요. 그냥 지금처럼, 지금까지 해온 것만큼 살아가면 다행이죠. ‘안녕하세요, 밤새 안녕하셨어요’란 단어에 맞는 세상이 됐잖아요. 지금의 코로나 위기를 잘 이겨냈으면 좋겠어요. 여행도 가고 싶지만 올해 남은 두 달 가량은 좋은 사람들과 술 한잔하면서 보낼 생각입니다.(웃음)”

안정은 기자
seyo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