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일반

KOTRA, 中 선전서 '한중 ICT 협력 방안' 논의

27일부터 '코리아 ICT 이노베이션 플라자' 사흘간 개최

韓기업 45개·中 94개사 참가해 산업별 솔루션 등 논의

27일 중국 선전 쉐라톤호텔에서 진행된 한-중 ICT 포럼에서 박한진 코트라 중국지역본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코트라


KOTRA(사장 권평오)가 27일부터 사흘간 중국 선전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코리아 ICT 이노베이션 플라자’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우리 중소·중견기업 45개사, 중국 대형 휴대폰 제조기업·스타트업 94개사가 참가했다. 한국반도체연구조합과도 연계해 국내 시스템반도체 기업도 함께했다.

최근 중국 ICT 시장은 우리 기업의 기회가 되고 있다고 KOTRA는 설명했다. 9월 한국의 대(對) 중국 ICT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5.6% 증가했으며, 반도체 분야 수출이 11.9% 올랐다.


특히 선전은 중국을 대표하는 혁신도시로, 비보, 오포, 텐센트, 화웨이, BYD 등 글로벌 ICT 기업 본사·협력사가 밀집해 있다. 5G, AI 등 분야 투자를 늘리는 중국의 신(新)SoC 정책을 고려할 때, 앞으로 한·중 협력 중심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27일 열린 한-중 ICT 포럼에서 양국은 ▲코로나19 등 국제정세 변화에 따른 글로벌가치사슬 재편 전망 ▲5G 활용 산업별 솔루션 ▲향후 비즈니스 기회 등 다양한 주제를 다뤘다. 29일까지 사흘간 이어진 화상상담회에는 중국 대형 스마트폰 기업 비보(VIVO), 오포(OPPO)를 비롯해 한스레이저(Han’s Laser) 등 글로벌 반도체·로봇 제조사가 다수 참가했다. 한-중 양국기업은 5G, AI, 시스템반도체와 관련한 협력을 논의했다.

박한진 KOTRA 중국지역본부장은 “중국은 기초 혁신기술 부문뿐 아니라 이를 응용한 디지털 경제 분야에서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중국 ICT 산업에서 우리 기업이 새로운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현지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전희윤 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