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일반

아파트 매물 느는 강남…한쪽은 수억 급락, 다른 쪽은 신고가

한달 전보다 강남3구 매물 10% 증가

최고가 대비 수천~수억원 내린 거래도

신고가도 여전…눈치보기 장세 지속돼





서울 집값의 향방을 좌우하는 강남 아파트 시장의 ‘혼조세’가 짙어지고 있다. 한 달 전보다 매물이 증가하면서 호가를 수천만원 낮춘 물건이 출현했고, 실제로 최고가 대비 수억원 떨어진 거래도 간간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동시에 전 고가를 갈아치우는 신고가 거래도 끊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매수자와 매도자 간의 눈치 보기 장세가 이어지면서 거래량 자체도 줄어들고 있다.


30일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 아파트 매물은 한 달 전에 비해 10% 넘게 증가했다. 지난 9월 말 강남 3구 매물은 9,564건으로 채 1만건이 되지 않았지만 이달 30일 기준 1만586건으로 증가하며 전달 대비 10.7% 늘어난 것이다. 3개 구 중에서는 강남구가 3,554건에서 3,975건으로 11.8% 증가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매물은 계속 나오고 있지만 거래량은 많지 않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달 강남 3구의 아파트 매매거래는 총 212건으로 집계됐다. 아직 신고 기한이 한 달가량 남기는 했지만 지난달 수치인 601건에 비해 대폭 감소한 셈이다.

관련기사



매물이 쌓이고 있는 만큼 최고가보다 수억원 낮춘 가격에 매매 계약이 체결되는 경우도 포착된다. 7일 강남구 압구정동의 ‘신현대 12차’ 전용 110.82㎡가 23억4,000만원에 거래됐다. 해당 평형은 한 달 전인 9월 초 27억4,000만원에 실거래된 바 있는 매물이다. 한 달 만에 4억원 떨어진 거래가 이뤄진 것이다. 도곡동의 ‘도곡삼성래미안’ 84㎡도 한 달 전 갱신된 신고가인 23억9,000만원에서 3,000만원 내린 22억6,000만원에 최근 거래됐다.

하지만 전 고가 대비 수천만원에서 1억원 이상 뛴 가격에 매매되는 신고가 거래도 끊이지 않는 상황이다.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84.97㎡의 경우 이달 ‘평당 1억원’에 육박하는 33억원에 거래되며 신고가를 기록했다. 강남구 대치동의 ‘포스코더샵’도 164.88㎡가 16일 전 고가인 29억원보다 2억9,000만원 뛴 31억9,000만원에 팔렸다. 대치동의 B공인 관계자는 “매물이 거의 없는 전세와 달리 매매는 조금씩 물량이 풀리고 있지만 매도인들이 가격을 낮추지 않고 있다”며 “매수인은 급매물을 기다리고 있는 만큼 거래가 활발하지는 않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양지윤 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