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野 "박원순, 침실 성추행 의혹 조사해야"…與 "사자 명예훼손"

인권위 직권조사 중인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

국회운영위원회 인권위 국정감사서 여야 고성

최 위원장 "조사중 답변 곤란...연말엔 마무리"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연합뉴스


국회운영위원회의 국가인권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인권위가 직권조사 중인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질의를 놓고 여야 의원 간 고성이 오갔다.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이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실을 명시하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사자 명예훼손이라고 반박했다. 최영애 인권위원장은 올해 말까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조사 결과를 내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개최된 운영위원회 인권위 국감에서 김 의원은 최 위원장에게 “박 전 시장 집무실에서 신체 밀접 접촉이 있었다”며 “무릎에 입술을 맞추고 침실에서 신체 접촉한 사실도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앞서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혐의 피해자 측 변호인 김재련 변호사는 지난 7월13일 기자회견을 통해 박 전 시장의 집무실에서 피해자 무릎에 입술 접촉하는 행위 등 구체적인 가해 방법을 설명했다.


이에 여당 의원들은 김 의원 발언이 부적절하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원이 민주당 의원은 “야당이 조사 중인 사건을 단정적으로 말해서 인권위를 압박하고 있다”며 “조사를 믿고 기다리면 되는데 발언이 과도하다”고 비판했다. 이소영 민주당 의원도 “사자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내용을 얘기할 때는 면책특권에 기대지 말고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김정재 의원은 의사진행발언 등을 요구했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운영위 김태년 위원장을 향해 “왜 의사진행발언을 방해하냐”고 항의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이 “김정재 의원의 질의 시간이니 다른 의원들은 중간에 질의 방해하지 말라”고 한 뒤에야 국감이 재개됐다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최 위원장은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사 진행 상황을 묻는 야당 의원들의 질의에 “조사 중인 사건이어서 밝힐 수 없다”고 답했다. 이어 “(조사 마무리 시기는) 12월 말 정도까지 예상한다”며 “진행 속도대로 가고 있다”고 밝혔다.

일부 의원들의 지난달 한국일보 인터뷰에서 최 위원장이 한 발언이 조사에 차질을 불러온 게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서는 “공개적으로 사과를 요청했던 비서실장들도 지금 인권위와 소통하며 협조하고 있다”며 “상황이 잘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시 인터뷰에서 최 위원장은 ‘세 사건(박원순, 오거돈, 안희정 사건) 모두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피해자의 호소를 받은 사람이 있었다. 그런데 피해자한테 네가 이해하라는 식으로 묵살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주명, 오성규 전 서울시 비서실장들은 인권위가 사안을 단정한다며 조사 불출석 의사를 표했다.


한민구 기자
1min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한민구 기자 1min9@sedaily.com
칼 세이건이 책 ‘코스모스’를 쓰고 아내에게 남긴 헌사입니다. 당신과 함께하는 시간을 소중히 여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