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라이프

브릿지바이오, 1조5,000억원 기술수출 계약 파기

베링거인겔하임, 특발성 폐섬유증 후보물질 'BBT-877' 반환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288330)가 지난해 독일 제약사 베링거인겔하임과 맺은 1조5,000억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이 중도 해지됐다.


브릿지바이오는 베링거인겔하임에 기술수출한 특발성 폐섬유증 신약 후보물질 ‘BBT-877’의 판권을 반환받았다고 9일 밝혔다. 브릿지바이오는 지난해 7월 베링거인겔하임에 BBT-877의 임상 개발 및 판매권리를 11억유로(약 1조5,000억원)에 넘긴 바 있다. 브릿지바이오는 기술수출계약 해지에도 지난해 수령한 계약금과 미국 임상 1상 진행에 따른 중도금 4,500만유로(약 600억원)는 돌려주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브릿지바이오는 베링거인겔하임이 BBT-877에 잠재적으로 독성이 나타날 우려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개발 등의 권리 일체를 반환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1년 4개월간 베링거인겔하임이 진행했던 개발 관련 자료 등은 모두 브릿지바이오가 갖는다. 브릿지바이오는 앞서 지난 8월 BBT-877의 권리 반환 가능성을 기업설명회에서 시사한 바 있다.

브릿지바이오는 베링거인겔하임에서 받은 자료를 바탕으로 독자 신약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우영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