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문화

경기필, 러시아 거장들의 음악 무대에

14·15일 앤솔러지 시리즈Ⅵ ‘러시안 나이트’서

프로코피예프·쇼스타코비치 작품 소편성으로

마시모 자네티 지휘·피아니스트 조재혁 협연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오는 14일 오후 5시 고양아람누리음악당, 15일 오후 5시 롯데콘서트홀에서 앤솔러지 시리즈VI ‘러시안 나이트’를 공연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프로코피예프와 쇼스타코비치 두 러시아 거장의 작품을 소 편성으로 구성해 연주한다. 프로코피예프와 쇼스타코비치는 나란히 옛 소련을 대표하는 작곡가지만, 둘의 삶은 다소 상반된다. 프로코피예프는 1917년 러시아 혁명 정부가 들어선 뒤 망명의 길을 선택했고 1936년 귀국할 때까지 미국과 유럽을 오가며 활동했다. 반면 쇼스타코비치는 조국에 머무르며 평생 감시와 견제를 받았으며, 권력자의 입에 맞는 작품을 쓰기도 했다.

관련기사





이번 ‘러시안 나이트’에서는 마시모 자네티 상임 지휘자의 지휘로 프로코피예프 교향곡 1번 ‘고전’, 쇼스타코비치 피아노 협주곡 2번(협연 조재혁),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9번을 선보인다. 프로코피예프의 7개 교향곡 중 가장 사랑받는 1번 ‘고전’은 하이든의 교향곡을 패러디한 것처럼 들리지만, 곳곳에 작곡가 특유의 재치가 표현된 매력적인 작품이다. 이어 연주될 쇼스타코비치 피아노 협주곡 2번은 아들의 음악 학교 입시 시험을 위해 쓴 작품으로 옥타브를 연속해서 사용했으며 비교적 단순하고 명료하다. 2부에서는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9번이 연주된다. 쇼스타코비치가 남긴 15편의 교향곡 중 간결하면서도 짜임새 있는 걸작으로 평소 쉽게 접할 수 없는 작품이기에 이번 공연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경기필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송주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