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카카오페이 "비상금은 '미니금고'에"

카카오페이증권과 단기보관 서비스




카카오페이와 카카오페이증권이 비상금·여윳돈을 잠시 보관해 관리할 수 있는 ‘미니금고’ 서비스를 10일 출시했다.

‘미니금고’를 신청하면 충전한 카카오페이머니가 자동 이체되는 카카오페이증권 계좌에 ‘미니금고’라는 연결계좌가 생성되며 원하는 금액만큼 설정해 보관할 수 있다. ‘미니금고’에 보관된 돈은 필요할 때 언제든지 쉽게 입·출금할 수 있으며 하루만 보관해도 카카오페이증권이 지급하는 연 0.6%의 예탁금 이용료를 일주일 단위로 받을 수 있다. 기본 500만원까지 보관 가능하며 최대 1,000만원까지 한도 증액도 가능하다. ‘미니금고’는 카카오톡 내 카카오페이 홈 화면, 또는 카카오페이앱 ‘자산관리’ 서비스 탭에서 신청할 수 있다.


‘미니금고’ 출시를 기념해 프로모션도 진행된다. 먼저 ‘미니금고’를 개설한 후 11월 말까지 유지하고 있는 사용자를 대상으로 5명을 추첨해 비상금 500만원을 지급한다. 개설 후 프로모션에 자동 응모되며 당첨 결과는 프로모션 종료 후 개별 안내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매주 지급되는 혜택을 최대 7배까지 높일 수 있는 주사위 던지기 이벤트도 ‘미니금고’ 출시 시점부터 12주간 진행된다.

관련기사



한편, 카카오페이와 카카오페이증권은 결제와 동시에 펀드 투자까지 할 수 있는 ‘동전 모으기’‘알 모으기’, 목표에 따라 자산을 모으며 건강한 금융 습관을 형성할 수 있는 ‘버킷리스트’에 이어 비상금과 여윳돈을 분리 보관할 수 있는 ‘미니금고’를 잇따라 선보이며 소비·투자·저축, 보관 등 다양한 목적의 자금을 모두 카카오페이 플랫폼 안에서 관리할 수 있는 사용자 경험을 만들어가고 있다.

카카오페이는 “카카오페이증권과의 협력을 통해 편리한 소비를 넘어 효율적인 자산관리까지 영역을 확대하며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서의 완성도를 높여가고 있다”며 “카카오페이 안에서 목적에 따라 계좌를 분리할 수 있는 ‘미니금고’를 통해 소비부터 저축까지 카카오페이 하나로 관리할 수 있는 편리함을 경험해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현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