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씨티가 꼽은 바이든 시대 한국 주식…삼성·현대차·NC소프트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씨티 리서치 보고서

씨티 로고. /씨티 페이스북


씨티가 바이든 미국 대통령 시대 투자해야 할 한국 주식을 추천했습니다. 미 경제방송 CNBC가 이 내용을 전했는데요. 상식선에서 누구나 짐작이 가능한 것들이지만 씨티가 관심을 가졌다는 점이 의미가 있습니다.

핵심은 그들의 예상대로 주가가 움직이느냐입니다. 틀리는 경우가 다반사인데다 정확히 언제 도달할지가 불분명하기 때문이죠. 맹목적으로 신뢰하면 절대 안 됩니다.

그럼에도 미국 주류 매체에서 우리나라 주식을 다루는 경우가 드문데요. 기본적으로 주가에 대한 얘기지만 바이든 시대, 이들 분야가 성장 기회를 갖는다는 의미로 볼 수도 있겠습니다. 전반적인 흐름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말이죠. 이번 ‘3분 월스트리트’에서는 씨티가 꼽은 우리나라 주식이 무엇인지와 그 이유를 간단히 알아보겠습니다.

바이든 당선, 한국증시 영향 제한적...삼성, 미중 갈등에 반사이익
10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씨티 리서치는 미국 대선이 치러지기 전인 지난달 말 내놓은 보고서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하기 되더라도 한국 증시에 대한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밝혔다고 합니다. 이 보고서는 ‘블루웨이브(바이든 당선+민주당 상원 장악)’가 아닌 대통령은 바이든, 상원은 공화당이 장악할 것으로 봤습니다. 지금 상황을 얼추 맞힌 셈인데요.


그러면서 바이든의 그린 정책과 인프라 투자에 수혜를 받을 수 있는 종목을 꼽았습니다. 씨티의 선택은 삼성전자입니다. 씨티는 “세계 양대 경제 대국의 경쟁은 한국을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어려운 입장에 놓이게 할 것”이라면서도 “기술분야에서의 미중 경쟁은 삼성전자에 이익이 될 수 있다”고 봤습니다.

관련기사



즉 미국의 대중 제재 강화가 반도체와 5세대(G) 기술 등에서 삼성의 경쟁상대인 중국업체들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건데요. 씨티는 삼성전자 목표주가를 8만6,000원으로 잡았습니다. 10일 종가 6만200원과 비교하면 무려 42.8%나 높습니다.

수소차 만드는 현대, 탄소제로 정책 수혜...빅테크 규제에 게임 주목할 필요
씨티는 바이든의 탄소제로 정책에 현대자동차 역시 수혜를 입을 것으로 봤는데요. 씨티는 “현대차는 2030년까지 수소차 50만대를 생산해 시장을 장악하는 게 목표”라며 “바이든 정부가 기후에 중점을 두면서 수소·전기차의 선두주자인 현대차에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씨티는 현대차의 목표가격을 25만원으로 정했습니다. 이 역시 지금보다 무려 44%나 높은 것입니다. 같은 맥락에서 씨티는 LG화학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봤습니다.

씨티가 관심 있게 본 또 하나의 종목은 게임입니다. 민주당이 페이스북과 애플, 구글 같은 빅테크 업체를 독과점 사업자로 보고 이에 대한 규제를 논의하고 있어 게임이 반사이익을 볼 수 있다는 얘기인데요. 씨티는 “인터넷 분야에서 기회를 찾는 투자자들은 게임주 쪽으로 관심을 돌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엔씨소프트의 목표주가를 103만원으로 예상했습니다. 79만7,000원인 현주가를 고려하면 29.2% 더 오를 여지가 있다는 뜻입니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씨티의 보고서는 누구나 예상이 가능한 것들인 만큼 참고하는 수준에서 보면 좋을 듯합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