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문화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상향에 '미스터트롯' 콘서트도 무기 연기

지난주 1주차 공연 이어 이번주 목~일요일 2주차 예정

공연 관람층인 중장년·노년층 코로나19 취약한 점 고려한 듯

미스터트롯 TOP6 서울공연 포스터. /사진제공=쇼플레이미스터트롯 TOP6 서울공연 포스터. /사진제공=쇼플레이



오디션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 상위 입상자 6명이 공연을 펼치는 ‘미스터트롯 TOP6 서울 2주차 콘서트가 무기 연기됐다.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가 발령됨에 따라 주로 공연을 관람하는 연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취약한 중장년층 이상인 점을 고려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공연을 주최하는 쇼플레이 측은 17일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오는 19일부터 22일까지 예정된 ‘미스터트롯’ TOP6 콘서트를 무기한 연기한다”고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올라가면 체육관을 비롯한 공연장의 모든 대중콘서트 및 행사에서 100명 이상 모이는 게 금지된다. 이에 따라 부득이하게 연기를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관련기사



쇼플레이 측은 “계속되는 연기와 취소에도 불구하고 ‘미스터트롯’ 콘서트를 기다려주신 관객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지난 8월 서울 공연부터 부산, 광주, 11월 서울 1주차 공연까지 총 11만 명의 관객이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했고, 단 한 명의 확진자도 나오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정부와 지자체의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다시 한번 서울 공연을 연기하게 되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2~15일 열린 ‘미스터트롯 TOP6 서울 1주차 공연은 관할 구청과 공연장, 출연진, 스태프들과의 협의하에 코로나19 방역을 더욱 강화한 가운데 진행했다. 당시 플로어석은 한자리 띄어 앉기, 1층과 2층석은 두자리 띄어 앉기로 전체적인 관람객 수를 줄였다.


박준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