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회·정당·정책

김해신공항 백지화 대비해 '감사원' 카드 꺼낸 주호영

주호영 "감사원 통해 변경 절차 따져보겠다"

신공항 선정 당시 김해 확장안 1위·가덕도 3위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화상 의원총회에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화상 의원총회에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7일 정부가 이날 발표 예정인 김해신공항 타당성 조사 결과 발표와 관련 “감사원 감사를 통해 변경 절차가 적절한지 부적절한지 따져보는 과정을 거치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김해신공항 문제와 관련해 “월성원전 1호기 문제와 판박이”라며 “국책 사업 변경 과정이 투명하게 드러나고 그 과정에서 무리나 불법이 있으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지난 4년간 이 정권은 아무런 조치를 취하고 있지 않다가 총리실 산하에 검증단을 만들었다”며 “언론보도에 따르면 김해신공항을 취소하는 결론내가는 것 같다”며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게 주요 국책 사업의 일관성과 절차 준수”라고 강조했다.


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께 김해신공항 타당성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여당이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김해 신공항 확장안을 폐기하고 가덕도 신공항을 건설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급선회할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관련기사



주 원내대표는 “김해신공항 문제는 영남권에 신공항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2006년 노무현 대통령 지시로 검토를 시작해 2009년 밀양과 가덕도로 후보지가 압축됐다가 2011년 백지화 됐다”며 “2013년 재조사를 거쳐 2016년 영남 5개 광역단체장과 ADPi(파리 공항공단엔지니어링)라는 전문기관의 용역을 거쳐 합의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이낙연 전 국무총리(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일관되게 김해신공항 확장에 문제가 없다고 했다”며 “내년 부산시장 보궐 선거를 앞두고 선거에서 득을 보려고 무리하게 이런 변경을 추진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영남권 신공항 선정 당시 ADPi가 실시한 ‘영남권 신공항 후보지 평가 결과’ 에서 ‘김해 신공항 확장안’이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대구·경북 지역에서 지지한 ‘경남 밀양 안’이 2위를 차지하고 부산이 지지한 ‘가덕도 신공항 안’은 3위로 평가됐다. 가덕도에 공항을 세울 경우 바다 매립으로 건설비가 많이 들어가는 문제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김혜린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