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회·정당·정책

김종인 "대국민 사과 시기는 내가 판단해 결정할 것"

"당의 의견 듣느라 지금까지 미뤄온 것"

김해신공항 안 "일관성 지켜지지 않아 유감"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날 사회적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의원총회를 곧바로 비대면 화상 의원총회로 변경했다. /연합뉴스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날 사회적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의원총회를 곧바로 비대면 화상 의원총회로 변경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이 모두 구속된 것과 관련한 대국민 사과를 두고 “시기는 내가 판단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 도중 기자들에게 “방식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말할 수 없다”며 “방식과 시기는 제가 판단해서 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두 전직 대통령 관련 대국민 사과와 관련해 “제가 비대위원장으로 올 당시부터 쭉 이야기해왔던 것”이라며 “여러 가지 당의 의견을 듣느라 지금까지 미뤄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이제는 시기적으로 판단해야 할 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해신공항안(기존 김해공항 확장안)이 폐기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서 정부 정책의 일관성이 지켜지지 않는 것은 유감스럽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와 관련해 그는 “그런 식으로 발표하면 새로운 공항에 대한 논의가 시작될 텐데, 그렇다면 부산·울산·경남(PK) 쪽에서 얘기하고 있는 가덕도 신공항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강지수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