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스타 TV·방송

'아침마당' 홍자 "부모님께 첫 용돈 드릴 때 인기 실감, 가족들과 눈물 펑펑"

트로트 가수 홍자. /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 화면트로트 가수 홍자. /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 화면



트로트 가수 홍자가 ‘아침마당’에 출연해 가수로서 인기를 실감했던 순간과 부모님께 첫 용돈을 드리고 눈물을 쏟은 일화를 공개했다.

홍자는 17일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 코너에 송가인, 숙행과 함께 출격해 솔직한 입담을 선보였다.

이날 홍자는 자신의 인기를 실감할 때를 밝혔다. 그는 “(부모님께) 용돈을 받다가 용돈을 드릴 때 인기를 실감한다”면서 “원래 가족들에게 도움을 받는 처지였다. 오랫동안 신세만 졌는데, 내 목표가 용돈을 받지 않고 드리는 거였다”고 전했다.


이어 홍자는 “아직 조금밖에 못드리지만 제가 용돈을 드릴 수 있는게 감사하고 뿌듯한 일이다. ‘나 (다)컸구나’란 생각이 든다”며 “첫 용돈을 받으신 부모님이 기특하다고 하시면서 많이 우셨다. 가족들과 함께 엄청 울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관련기사



특히 홍자는 중학교 때 어려운 집안사정을 고백해 좌중의 시선을 끌었다. 그는 “한번 어려워지고 나니 집이 일어서는 게 생각처럼 쉽지 않았다. 회복할 기미도 없어서 많이 힘들었다”면서 “그래서 어머니께서 용돈 드리니 더 좋아하신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홍자는 무명 시절부터 하던 봉사활동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예전에 무명 때 조금씩 하던 봉사활동이 오디션 프로그램하면서 알려졌다”며 “노래 불러드리면 (어르신들이) 너무 행복해 하신다. 손잡고 시간을 보내는 것 자체가 좋은 시간인 것 같아서 마음을 받아오는 것 같아 (봉사활동을)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홍자는 2019년 TV조선 ‘미스트롯’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으며, 해당 프로그램에서 3위를 차지했다. 그는 ‘상사화’, ‘사랑 참’ 등의 노래를 발표해 현재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안정은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