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조국 "가덕도, 생각 바뀌었다"...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린 이유

조국 "국민적 합의, 경제성, 무상교육 별개"

조 전 장관 해명에도 말바꾸기 논란 과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가덕도 신공항 추진을 적극 지지했다가 8년 전 동남권 신공항 건설을 비판한 사실이 밝혀져 홍역을 앓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생각이 변한 이유를 밝히며 즉각 대응에 나섰다.

조 전 장관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시간이 흐르며 생각이 바뀌었다. 근거는 이하 세 가지”라며 운을 뗐다.

조 전 장관은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국민적 합의가 이뤄졌고, 경제성이 충분하며, 과거 자신이 신공항 대신 주장한 ‘무상교육’은 별도의 재정으로 가능함을 확인했다는 점을 들었다.


이어 “4대강 사업과 달리, 가덕도 건 김해 건 동남권 신공항 건설이 필요하다는 점에 대한 국민적 합의가 이루어졌다”며 “위치 문제만 논란이 있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조 전 장관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등의 자료 분석 결과를 제시하며 “부산·울산·경남 항공 여객 수요는 2056년 4,600만 명으로 경제성이 충분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동남권 신공항 대신 고교 무상교육을 하는 것이 더 낫다는 논란의 발언에 대해 그는 “무상교육은 신공항 건설과 별도로 추진할 수 있는 재정적 여력이 있음이 확인되었다”며 “예컨대 부산시 교육청은 2021년부터 고교 전 학년에 걸쳐 무상교육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 19일 조 전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가덕도 신공항은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용’이라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비판에 “이런 비난을 기꺼이 수용해 공항명을 지으면 좋겠다”며 공항의 이름을 ‘가덕도 노무현 국제공항’으로 제시해 논란에 휩싸였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8년 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조국 전 법무부 장관 트위터 캡처


하지만 그는 19대 총선을 약 한 달 앞둔 지난 2012년 4월 트위터에 동남권 신공항과 관련해 “선거철 되니 또 토목공약이 기승을 부린다”며 “신공항 10조면 고교무상교육 10년이 가능하며, 4대강 투입 22조면 기초수급자 3년을 먹여 살린다”고 비판한 내용이 알려져 도마 위에 올랐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