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1박 2일' 폭탄 발언 난무, 연정훈 "로또 1등 당첨되면, 아내 한가인에게도 입꾹"

/ 사진제공=KBS2 ‘1박 2일 시즌4’


평화로운 저녁 식사 시간이 충격적인 발언과 함께 혼란의 장으로 변한다.

22일 방송될 KBS2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선 여섯 남자의 운 컨디션을 확인해보는 ‘운수대통 복불복 투어’ 특집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지며, 예측 불허 상황을 겪는 멤버들의 박장대소 여행기가 공개된다.

지난주 ‘로또 1등 당첨자 맞히기’ 복불복에서 승리한 멤버들은 전원 저녁 식사의 영광을 누린다. 충북 옥천 주민들이 정성스레 준비한 저녁상에 감탄하며 행복해하던 것도 잠시, 거침없는 발언이 터져 나오면서 단란한 저녁 시간이 단번에 아수라장이 된다.

맏형 연정훈은 “로또 1등에 당첨되면 주변에 알릴 것이냐”는 질문에 “아내 한가인에게조차 알리지 않겠다”고 대답해 모두를 경악하게 만든다. 바로 이어서, 그렇게 대답한 이유까지 밝히자 다시 한 번 멤버들은 충격에 휩싸인다. 명불허전 ‘대도’의 매력을 뽐내며 저녁식사 현장을 초토화시킨 연정훈의 발언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쏠린다.


또한 ‘초딘’ 딘딘은 저녁 식사 도중, 대뜸 “내가 (돈을 투자해) ‘1박 2일’을 제작하겠다”는 야심 가득한 포부를 드러내며 폭탄 발언 릴레이를 이어간다. 딘딘의 ‘제작자’ 꿈을 듣고 있던 멤버들은 말리기는커녕 야망을 부추기며 딘딘을 더욱 폭주하게 한다.

관련기사



그런가 하면 환상적인 맛을 자랑하는 후식의 등장으로 뜨거웠던 저녁 식사의 분위기는 절정에 이른다. 특히 라비는 먹어본 경험이 없는 후식 메뉴의 등장으로 전에 없는 승부욕을 보인다. 이에 질세라 예능의 신(神)이 강림한 듯 폭풍 웃음을 선사한 김종민까지, 끝을 모르는 멤버들의 폭주가 펼쳐진다.

한편 작년 12월 둘째 주 첫 방송을 시작한 ‘1박 2일 시즌4’의 ‘1주년 특집 프로젝트’가 이번 주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멤버들은 프로젝트의 내용을 확인하며 예상치 못한 스케일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과연, ‘1주년 특집 프로젝트’의 정체는 무엇일지? 11월 22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KBS2 ‘1박 2일 시즌4’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안정은 기자
seyo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