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잔칫날' 소주연,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

소주연/ 사진=양문숙 기자


배우 소주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소주연의 소속사 이앤에스는 25일 “소주연 배우를 비롯 촬영에 동행한 스태프도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고, 금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전날 소주연은 영화 ‘잔칫날’ 기자간담회를 앞두고 촬영 중인 카카오TV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 보조 출연자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영화 기자간담회 일정은 곧바로 취소됐다.

관련기사



소속사는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며, 걱정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이혜리 기자
hye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