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가족 모임 규모 줄이자" 바이든, 추수감사절 앞두고 대국민 당부

"가족 전통 포기 힘든 것 알지만 방역 너무 중요"

"우리는 서로가 아닌 바이러스와 전쟁" 국민단합도 강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5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25일(현지시간) 추수감사절 연휴를 하루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조심해달라고 미국인들에게 당부했다. 국민적 단합도 요구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연설을 통해 “우리는 바이러스와 전쟁 중이지 서로와 전쟁하는 게 아니라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면서 “우리가 이 싸움에 마음을 단단히 먹고 노력을 배가하고 다시금 헌신해야 할 순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억하자. 우리 모두가 함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추수감사절 가족모임을 소규모로 해야 할 필요성을 내세우면서 마스크 착용 및 사회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을 지적했다.


이어 “가족 전통을 포기하는 게 얼마나 힘든지 안다. 하지만 아주 너무 중요한 일”이라면서 자신도 아내 질 및 딸 부부와만 추수감사절 저녁 식사를 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추수감사절을 계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한층 급격히 번질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확산 저지를 위해 모두가 노력해 달라고 간곡히 당부한 것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코로나19로 가족을 잃고 추수감사절을 맞는 국민에게 개인의 경험을 들어 위로를 전했다. 그는 “사랑하는 이를 잃은 사람들에게 이 시점이 특히 힘들 거라는 걸 안다. 믿어도 좋다. 나는 안다. (사랑하는 이를 잃고) 처음 맞은 추수감사절을 기억한다. 빈 의자와 침묵에 숨이 막힌다”고 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1972년 12월 교통사고로 아내와 한 살배기 딸을 잃었고 2015년에는 40대 중년의 장남을 떠나보냈다.

바이든 당선인은 “미국에서는 자유롭고 공정하고 완전하게 선거가 이뤄지고 우리는 결과를 존중한다”면서 “이 나라 국민과 이 땅의 법은 그 이외의 것은 용납하지 않는다”라고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거명한 것은 아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날 연설은 시련에 대처하는 국민을 결집시키기 위한 대통령 연설처럼 기획된 것이라고 뉴욕타임스는 참모진을 인용해 전했다.

미국에서 추수감사절은 외지에 나간 가족이 한 집에 모여 칠면조로 저녁을 먹는 날이다. 그렇지 않아도 심각한 코로나19 확산세를 증폭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맹준호 기자
nex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