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사참위 "세월호 침몰, 방향타 밸브 고장에서 비롯됐을 가능성 낮아"

모형 만들어 실험 결과 가능성 낮다고 판단

선원들 추가 조사 통해 결론 내릴 예정

26일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에 인양돼 있는 세월호 선체 내부에서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관계자가 고착 상태가 발견된 조타 장치 등을 설명하고 있다./목포=연합뉴스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가 세월호 침몰 원인 중의 하나로 지목된 방향타 제어장치인 ‘솔레노이드 밸브(유압조절장치) 고착(고장)’이 사고와 연관됐을 가능성이 낮다는 중간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

사참위는 26일 세월호 선체가 안치된 전남 목포 신항만에서 세월호 급변침 원인 검증을 위한 모형시험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그 동안 사참위는 참사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급선회의 원인, 횡경사(선박이 현 측으로 기운 상태)의 원인, 급속한 침수 원인 등을 조사해왔다. 솔레노이드 밸브는 선박의 방향타를 움직이는 장치의 일부로, 이 밸브의 고착이 세월호 우현 급선회의 원인으로 제기돼 왔다. 앞서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위원 6명 중 3명도 솔레노이드 밸브 고착이 우현 급선회의 원인이라며 ‘내인설’을 주장한 바 있다.

사참위는 세월호와 유사한 조타 장치 모형을 만들어 검증한 결과 밸브 고착이 침몰과 연관이 됐을 가능성은 낮다고 밝혔다.


밸브 고착을 전제로 시험을 했을 때 세월호처럼 방향타가 우현 최대각도(35도)로 돌아가는 우현전타가 일어나고 이후 좌현 8도로 돌아가는 경우는 두가지다.

관련기사



첫번째는 밸브 고장으로 선체가 우현 급선회한 뒤 선원들이 인천행 타기장치를 정지시키고 제주행을 작동시켜 조타수가 좌현 8도로 조타하는 경우다. 하지만 이 가정의 경우 당시 선원들이 제주행을 작동시키는 긴급행위를 하지 않았다고 부인하고 있어 가능성이 낮다고 봤다.

두번째는 조타수가 직접 우현전타를 한 경우인데 밸브 고착 등 고장이 발생하지 않아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는 게 사참위의 주장이다.

다만 첫 번째 조건의 경우 실현 가능성이 높다는 일부 의견도 있었다. 선원들이 시종일관 우현 각도 변경 조타 행위가 없었다고 진술하고 있고 재현 실험에서 정상 조타 시 솔레노이드 밸브 고착이 발생하면 우현 각도 변경 현상이 반복적으로 재현됐기 때문이다.

사참위는 이러한 의견을 반영해 앞으로 솔레노이드 밸브 고착 시점과 선원들의 고의 또는 과실에 의한 우현 전타 여부 및 긴급행위가 있었는지 등을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다.


한동훈 기자
hoon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