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김남국 "尹, 박근혜 닮은꼴…반성 않고 반발에 소름

"박 전 대통령처럼 불법성 인식이 일반 상식과 달라"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박근혜 전 대통령과 닮은꼴 ‘확신범’인가”라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윤 총장은 박 전 대통령의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당시 박영수 특검팀에서 활동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이날 소셜네트워크(SNS)에서 “뭐가 문제냐는 식의 윤 총장의 태도에서 불법성에 대한 인식이 일반 상식과 달랐던 박 전 대통령이 겹쳐 보인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수사기관인 검찰이 ‘불법적인 사찰’에 해당될 만한 일을 하고서도 아무런 문제 의식이 없다는 것이 정말 너무나 충격적”이라며 “진심으로 반성하고 국민 앞에 고개 숙여야 할 검찰이 도리어 문제 없다고 반발하는 모습에 소름이 끼치기까지 하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윤 총장이 이것을 알고도 빠져나가기 위해서 이런 터무니없는 주장을 하는 것이면 뻔뻔한 것이고, 모르고 그러는 것이면 검사로서의 기본적인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이혜인 인턴기자
understan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