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일반

AI에 야생멧돼지 ASF 확산… 정부, 특별 방역대책 추진

차단선 남쪽에서도 멧돼지 ASF 발생

"멧돼지 관리 세분화, 농장 방역 총력"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감염 멧돼지 폐사체 수색에 나선 육군 8군단 특공대대 장병들이 지난 7일 양양군 서면 도리 일대 산림지역을 수색하고 있다. /사진제공=육군 8군단


정부가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지 확대에 따라 특별 방역대책을 추진한다. 멧돼지 관리 전략을 세분화해 ASF 확산을 방지하고 오염원이 양돈농장에 유입되지 않도록 농장 차단 방역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ASF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4일 현재 화천·연천 등 12개 시군에서 야생멧돼지 ASF 총 941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중수본은 그동안 울타리 설치, 수색·포획, 집중 소독 등을 통해 확산을 저지해왔으나 최근 기존 광역울타리에서 62㎞ 떨어진 강원 영월에서 야생멧돼지 ASF가 8건 발생하는 등 발생지역이 확대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광역울타리 이남인 영월·양양에서 멧돼지 ASF가 발생하면서 전국적인 확산을 우려하고 있다. 대다수 양돈농장이 야산 인근에 있어 농장 내로 바이러스가 유입되기 쉽고 아직 농장 방역 여건이 취약한 데다 봄철 번식기가 되면 야생멧돼지 개체 수가 크게 늘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이에 중수본은 야생멧돼지 확산을 막고 양돈농장을 차단방역하기 위한 방역 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야생멧돼지 확산을 막기 위해 울타리를 설치·보강하고 멧돼지 개체 수를 획기적으로 저감하는 한편 폐사체 수색·제거를 강화한다. 오염원을 제거하기 위해 양성개체 발생지역과 양돈농장 주변은 물론 포획·수색에 참여하는 인력·장비도 철저하게 소독한다.

멧돼지 ASF 발생지역과 인근 도로·농장 진입로는 방역차·광역방제기·군 제독차 등 소독차량 196대를 동원해 매일 소독한다. 농장 내 축산차량의 출입을 최소화하고 소독·방역 시설을 보완하면서 축사 출입 시 손 씻기·장화 갈아신기와 같은 농장방역 기본수칙을 꼼꼼하게 준수하도록 하는 등 농장 차단방역 또한 강화한다. 다음 달 말까지 농장 시설을 보완하고 6월 말까지 중점방역관리지구에는 강화된 8대 방역 시설을 설치한다.

지난해 10월 이후 추가 발생이 없는 사육돼지의 ASF 재발병을 더 확실하게 막기 위해 전국을 16개로 권역화해 돼지·분뇨 등의 권역 간 이동도 제한한다. 중수본부장을 맡고 있는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야생멧돼지의 ASF가 계속 확산해 양돈농장으로의 오염원 유입이 우려되는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전국 양돈농장은 소독·방역 시설을 신속하게 개선하고 축사를 출입할 때는 장화 갈아신기·손 소독 등 기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세종=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박효정 기자
j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부 박효정 기자 jpark@sedaily.com
마그리트의 그림처럼, 어디에나 빛과 그림자는 공존합니다.
빛 뒤에 가려진 그림자도 놓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