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향

"올 신입 채용" 39%뿐...'고용 한파' 이어진다

지난해 41% 보다도 줄어들어

대기업도 56% 그쳐 15%P '뚝'

중기 60% 이상은 "계획 미정"

정부 "공공부문 버팀목 역할해야

일정 앞당겨 상반기 집중 채용"

올해 신입사원을 뽑겠다는 기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지난해보다도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도 취업준비생들에게 ‘고용 한파’가 이어질 전망이다.

14일 인크루트가 기업 705곳을 설문 조사한 결과 올해 신입사원을 뽑겠다고 답한 기업은 38.7%로 지난해(41.2%)보다 2.5%포인트 낮아졌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 가운데 56.2%가 올해 신입사원을 채용할 계획이 있다고 답해 가장 높았지만, 지난해(71.7%)와 비교하면 크게 하락했다. 이어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이 각각 43.4%, 32.7%로 조사됐다.



업종별로는 호황이 기대되는 전자·반도체 분야에서 기업의 58.1%가 채용 계획이 있다고 답해 가장 높았다. △자동차·부품(48.1%) △기계·금속(44.1%) △정유·화학(43.8%) △식음료(42.1%) △IT·정보통신·게임(41.5%) 등의 업종 등이 상위에 속했다. 코로나 19 영향을 크게 받은 △예술·스포츠(21.4%) △여행·숙박(30.8%) 등에서는 평균을 밑돌았다. 채용 미정 비율은 △중소기업(60.4%)에서 가장 높았고 이어 △중견기업(51.0%) △대기업(37.1%) 순으로 확인됐다.


인크루트 외에 잡코리아가 실시한 채용 조사 결과 역시 비슷하다. 조사에 참여한 인사담당자의 과반수가 올해 채용경기를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나빠질 것’이라 예상한 것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국내 기업 인사담당자 10명 중 4명은 올해 채용시장을 ‘2020년과 비슷하거나 나빠질 것’이라 예상했다. 이어 ‘2020년보다 나빠질 것’이라 답한 인사담당자도 39.7%에 달했다.

관련기사



한편 지난해 공채 실적 또한 그다지 좋지 않았다.

채용 규모를 보면 신입사원보다는 경력직을 채용한 기업이 더 많았다. 인크루트가 바로면접·알바앱·알바콜 등과 함께 지난해 채용을 진행한 기업 705곳을 대상으로 채용 대상 및 전형(복수선택)을 살펴본 결과 신입 및 경력채용 진행 비율은 각 6대4로 확인됐다. △’대졸 공채’ 29.3% (상반기 15.6%, 하반기 13.7%) △’대졸 수시’ 19.3% △’대졸 인턴’ 12.5% (하계 7.0%, 동계 5.5%) 등 신입사원 채용 비율이 61.1%, ‘경력직 수시충원’이 38.9%였다.

기업별로는 대기업의 ‘대졸 공채’가 51.7%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중견기업(39.5%) △중소기업(17.4%) 순으로 집계됐다. 반대로 ‘경력직 수시충원’ 비율은 중소기업(47.2%)이 가장 높았고, △중견(32.8%) △대기업(21.8%) 순으로 뒤를 이었다. 업종별로는 △건설(52.6%) △물류(45.3%) △의료(43.2%) 분야에서 ‘경력채용’ 비율이, △금융(41.3%), △전자ㆍ반도체(40.4%) △미디어방송(40.0%) 분야에서 ‘대졸 공채’ 비율이 높았다.

정부는 올해 공기업 등의 채용을 적극 확대,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고용시장을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공공기관 금년 채용인원의 45% 이상을 상반기 내 채용하고 올해 2만 2,000명 인턴 채용절차도 1월 중 신속 개시하겠다”고 말했다. 실제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최근 신입직원(5·6급 350명, 업무직 160명) 510명과 청년인턴 700명 등 총 1,200명 규모의 올해 연간 채용계획을 발표했다. LH는 이 중 83%인 1,010명을 상반기에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설부동산부 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한 번 더 알아보고, 한 번 더 물어보고
한 번 더 발품 팔아, 한 줄이라도 더 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